국회,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설치 운영
상태바
국회,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설치 운영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6.2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사무처,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자립기반 조성 협약서’ 체결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자립기반 조성 협약서’ / 국회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국회사무처가 6월 말부터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 ‘I got everything’을 설치해 운영한다. 중증장애인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는 데 국회가 솔선수범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국회사무처는 20일 오후 4시 사무총장실에서 유인태 국회사무총장과 최경숙 한국장애인개발원장, 박은정 금천장애인종합복지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자립기반 조성 협약서’를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공공·민간 연계 중증장애인 신규일자리 창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국회도서관에 중증장애인 채용 카페인 ‘I got everything’를 설치해 중증장애인이 자립할 수 있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마련하고, 직업재활의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해 나간다는 것이다.

‘I got everything’은 보건복지부와 한국장애인개발원이 바리스타, 파티시에 등 직무훈련을 이수한 중증장애인이 취업해 자립할 수 있는 일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국회도서관 휴게실에 설치되는 ‘I got everything’40호점은 중증장애인 4명을 채용해 금천장애인종합복지관이 위탁 운영할 예정이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협약서 체결식에서 “이번 카페 설치로 중증장애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장애인의 사회참여 기회 확대로 장애인에 대한 능동적인 이미지를 심어줌으로써 비장애인의 인식 개선을 도모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을 것”이라며 “카페가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세세한 부분까지 잘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