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공감신문 포토] 끝을 향해 달려가는 엔젤스파이팅, 6경기 타니루카스 vs 임준수

[공감신문] 어느덧 마지막 경기를 하나 앞둔 7경기째, 이번 경기는 타니 루카스(시무라 도장) 선수와 임준수 선수(엔젤스파이팅 WKA)가 주먹을 맞댄다. 이번 대회의 모든 경기중 가장 높은 체급의 경기다. 

두 거인의 격돌을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두 선수는 과연 체급답게 지금까지 경기와는 차원이 다른 타격음을 들려줬다.

장내 아나운서가 임준수 선수를 "대한민국 헤비급 격투기 선수의 자존심"이라고 소개했다. 그런 그가 이번 경기에서 순식간에 승리를 거뒀다. 그가 선언한 대로 1라운드만의 속전속결이었다. 

장난스럽게 "당연히 이길 것이라 예상했다"면서도, "운이 좋아 이길 수 있었다"면서 상대 선수를 추켜올리는 겸손한 임준수 선수는 재밌는 입담으로 승리 후 인터뷰에 임했다. 

    박준선 기자 | pjs@gokorea.kr

    국민이 선택한 국회의 입법활동을 현미경처럼 전달하겠습니다!
    국회활동의 제보는 언제든 환영합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