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친서 보내...김정은 “친서 내용 신중히 검토할 것”
상태바
트럼프, 김정은에 친서 보내...김정은 “친서 내용 신중히 검토할 것”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06.2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북정상 우호적 친서 교환, 미북협상 재개 돌파구 마련될지 주목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북한의 한 매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23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고 만족을 표했으며,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사진도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친서를 읽고 있다.

특히, 북한은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조선중앙TV, 조선중앙방송 라디오 등 주민들이 보는 대내용 매체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 발송 사실을 공개했다.

전문가들은 “북미회담 교착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 전달 사실을 북한 매체가 별도 기사로 다루고 대내외 매체에 모두 공개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보낸 이번 친서는 최근 공개된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답신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미 시사주간지 ‘타임’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친서를 꺼내 "어제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미북협상이 교착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친서를 교환하면서 미북협상 재개의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최근 북미협상 재개를 위한 한반도 주변국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며 “양 정상의 친서 교환이 정세 반전의 촉매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