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4월 출생아 수 역대 최저...37개월 연속 '최저' 기록통계청 '2019년 4월 인구동향' 발표...4월 혼인 건수도 '최저치'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4월 출생아 수는 1981년 월별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적었다. / 연합뉴스tv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지난 4월 출생아 수가 또다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한 가운데 최소 기록은 37개월째 이어졌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4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해 4월 출생아 수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1700명(6.1%) 줄어든 2만6100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6.2명이었다.

4월 출생아 수는 1981년 월별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적었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41개월 연속 감소 행진을 이어갔으며, 2016년 4월 이후 37개월간은 연속으로 최저기록 경신이 이어졌다.

4월 사망자 수는 2만3900명으로 1년 전보다 100명(0.4%) 감소했으며, 작년 11월 이후 6개월째 줄고 있다. 조사망률은 5.7명이었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 역시 2200명으로, 1981년 집계 시작 이후 4월 기준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4월 혼인 건수는 2만 건으로 1981년 이후 4월 기준 최저치를 기록했다.

4월 혼인 건수는 2만 건으로 1년 전보다 600건(2.9%) 감소했다. 이 수치도 1981년 이후 4월 기준 최저치며, 전년 동월과 비교한 혼인은 작년 11월 이후 6개월 연속 줄었다.

반면, 4월 이혼은 9500건으로 1년 전보다 800건(9.2%) 증가했다. 조이혼율은 2.3명이었다. 이혼은 4월 기준으로 2014년(9576건) 이후 가장 많았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아이를 낳는 주 연령층인 30~34세 인구가 줄고 혼인도 감소하면서 출생아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며 “고령화에 따라 고령 이혼이 늘면서 이혼 건수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