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일반기사
‘연애의맛2’ 숙행 나이 속였다? 이상형 질문에 “키스 잘 맞아야 해”…고향-딩크족까지
▲가수 숙행(사진=ⓒ숙행인스타그램)

최근 ‘연애의 맛 시즌2’에 첫 등장한 숙행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숙행은 이날 방송에서 “제가 나이가 많아서 저에게 맞는 분이 계실까”라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이걸 하기 전까지 83년생으로 거의 다 알고 계셨다. 이전 회사에서부터 그렇게 하다 보니까 선배님들한테도 83년생이라고 얘기를 하고 다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서른 중반에 시집 안 가냐는 소리를 들었는데, 시집 가 버리면 음악을 못 할 것 같았다. 나는 애를 안 낳고 히트곡을 낳을 거라고 했다”며 “그런데 40살인 되어가니까 갑자기 애들이 예뻐보이더라. 여자들이 그런 본능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숙행은 또 이날 ‘연애를 할 때 가장 잘 맞아야 하는 것이 뭐냐’는 송가인 질문에 “뽀뽀”라고 답했다. 그러자 송가인은 “근데 뽀뽀는 그냥 입만 대는 거 아니냐. 키스를 말하는 거냐"고 믈었고, 숙행은 "근데 키스를 방송에서 해도 되나?"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했다.

한편 숙행은 올해 나이 41세로 20대 초반 3인조 일레트로닉 현악 그룹 '미켈'로 데뷔해 당시 플룻을 연주했다. 이후 2011년 ‘0순위’라는 음반을 내며 트롯 가수로 변신했다.

숙행 올해 나이는 41세로 고향은 광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