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폼페이오 "우리 협상 상대는 北 외무성...이달 중순 북미 실무협상""외무성 누가 될지는 정확히 알지 못해...협상 시기, 7월 중순 정도가 될 것으로 추측"
지난 6월 3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열린 장병 경려 행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전날인 30일 북미 간 실무협상의 북측 카운터파트는 외무성 중심으로 교체될 것이라고 밝혔다.

협상 돌입 시기는 7월 중순쯤 본격 시작될 것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북미 정상 간 합의한 협상 재개와 관련해 새로운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 후 오산 공군 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측에서는 스티븐 비건 대북 특별대표가 실무 협상을 이끌 것이라면서 “우리는 우리의 카운터파트로 외무성을 상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외무성 누가 될지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며 “그러나 두어명 중 한 명일 것 같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두어명’이 누군지는 부연하지 않았다.

지난 2월 말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이후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중심의 통일전선부가 이끌던 대미협상의 중심이 외무성으로 교체됐음을 공식 확인한 것이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한 '두어명' 중 리용호 외무상 또는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발탁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 6월 3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열린 장병 격려 행사에서 (왼쪽부터)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기자들에게 협상 돌입 시점과 관련, “아마도 앞으로 2~3주내, 즉 7월 중순 정도가 될 것으로 추측된다”면서 “협상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팀들이 모여 일을 시작하게 될 것이다. 의견 교환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으로부터 교체 요구를 받아온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이 협상 총책이라는 지위에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내가 아는 한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나에게 책임을 맡겼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북측 협상팀을 고르라고 말했고, 김 위원장은 ‘누가 미측 협상팀을 운영할지에 대해서는 엄연히 당신이 선택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과의 판문점 회동 후 폼페이오 장관 주도로 2~3주 내 실무팀을 구성해 실무협상을 하겠다며 “과거 상대보다 새로운 상대와 더 좋은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