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조만간 다시 만나길 고대"
상태바
트럼프 "김정은 조만간 다시 만나길 고대"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07.02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현지시간) 트위터 글 올려..."우리는 훌륭한 만남 가져, 김정은 매우 건강해 보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만나 인사한 뒤 남측 지역으로 이동하기 전 대화하고 있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방한 중이었던 지난달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 회동’을 한것과 관련, 훌륭한 만남을 가졌다며 곧 다시 만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중순쯤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실무협상 개최에 대해선 해결책을 찾기 위해 만날 것이라면서도 ‘서두를 게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번 주말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해 정말 좋았다”며 “우리는 훌륭한 만남을 가졌다. 그는 정말 좋아 보였고 매우 건강해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조만간 그를 다시 보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에서 김 위원장과 합의한 실무협상 개최를 염두에 둔 듯 “그동안에 우리의 팀들이 매우 장기적으로 그리고 지속적으로 계속돼온 문제들에 대한 일정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이어 “서두를 게 없다(No rush). 그러나 우리가 궁극적으로 거기에 도달할 것이라고 나는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각각 대표를 지정해 포괄적인 협상과 합의를 하겠다는 점에 대해 합의했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주도로 2~3주 내 실무팀을 구성해 실무협상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도 “서두를 필요는 없다. 서두르면 항상 실패를 하게 된다”며 “속도보다 올바른 협상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 제재 문제와 관련해선 “언젠가는 해제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협상을 진행하다 보면 해제도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