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韓 IT기술 경쟁력 평가 결과 '이통·방송' 분야 가장 우수가장 더딘 분야는 '위성·전파', AI 분야는 중국에도 뒤쳐져
국내 ICT 산업 중 가장 경쟁력이 뛰어난 분야는 '방송'과 '이동통신' 분야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신문]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기술의 분야별 경쟁력 평가 결과가 나왔다.

13일 ICT업계에 따르면,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는 국내 산·학·연 전문가 5287명에게 설문해 작년 기준으로 한국 ICT기술 경쟁력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우리나라 ICT 산업에서 가장 기술 경쟁력이 좋은 분야는 '이동통신'과 '방송',  가장 발전이 더딘 분야는 '위성·전파'와 인공지능(AI) 기술이 포함된 '기간 소프트웨어(SW)·컴퓨팅' 분야로 나타났다. 

IITP의 평가는 ICT 연구개발의 선도국으로 꼽히는 미국에 비해 우리나라의 각 분야별 ICT 기술이 몇 년씩 뒤떨어졌는지를 조사했다. 예를 들어 '0년'이면 미국과 기술 수준의 차이가 완전히 없다는 의미다. 

작년 기준으로 국내 '이동통신' 기술에 대한 조사 결과, 해당 분야 기술의 우리나라와 미국의 격차 수준은 0.6년에 불과했다. 이는 가장 격차가 적은 분야로, 작년 10월 5세대 이동통신(5G)의 시험통화를 성공한 성과 등이 반영됐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국내 전문가들은 ICT 분야 중 '위성·전파'가 가장 경쟁력이 뒤쳐지는 영역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UHD(초고화질) 방송 등이 포함된 '방송·스마트미디어' 부문도 미국과 1.0년의 격차만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정보보호(1.2년)', '디지털콘텐츠', '융합서비스' (각 1.4년) 등도 격차가 적은 분야 중 하나로, 비교적 발전 상태가 좋았다. 

국내 ICT 분야들의 미국과 평균 격차는 1.5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과 일본의 경우, 미국과 평균 격차가 0.8년, 0.9년이었다. 중국의 경우는 1.7년의 격차가 났다. 

국내 전문가들이 위성 관측 센서나 주파수 공유 기술 등을 가장 발전이 느리다고 생각하는(격차 2.1년) 까닭은 위성 발사체 발사 등 우주 개발의 경험이 아직 부족한 여파가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의 '기간 SW·컴퓨팅'은 중국에도 뒤쳐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력으로 꼽히는 AI와 클라우드(전산 인프라를 인터넷으로 빌려주는 서비스) 등이 포함된 '기간 SW·컴퓨팅'은 미국과의 격차가 1.9년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중국(1.8년)에도 뒤쳐진 수준이다. 

IITP는 "2016년 하반기부터 삼성전자·SK텔레콤·네이버·카카오 등 주요 주자들이 AI 분야 투자를 확대했지만, 투자 규모와 기술 경쟁력이 아직 외국 기업에 못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소프트웨어(1.9년)와 네트워크(1.6년)도 격차가 큰 분야 중 하나다. IITP는 인터넷 속도가 빠르기로 유명한 한국이 네트워크 기술이 상대적으로 뒤쳐졌다고 평가된 이유를 "통신 장비와 네트워크 운영체제 기술의 대부분을 외산에 의존하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