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페이스북은 '소통', 인스타그램은 '자기표현'에 쓴다?페북과 인스타 모두 중요한 '휴식·오락' 수단…주된 이용 동기 중 하나
다양한 SNS 중 페이스북은 주로 지인과의 소통을 위해, 인스타그램은 자기표현의 수단으로 사용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타났다.

[공감신문] 다양한 사회관계망(SNS)도 용도에 따라 다르게 활용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페이스북은 주로 지인과 소통용으로 자주 쓰이고, 인스타그램은 스스로를 표현하기 위해 쓴다는 얘기다. 

13일 한국디지털정책학회가 최근 발간한 '디지털융복합연구'에 신현희·김경란 박사가 기고한 'SNS의 형태적 진화에 따른 이용동기 및 사용행태 차이' 논문에 따르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두 SNS는 이와 같은 이용자의 사용 용도에서 차이가 나타났다. 

연구진은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경우 불특정 다수와의 관계 확대 및 선호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네트워크 강화가 특징인 2세대 SNS로 규정했다. 

수직적이고 이미지 위주인 인스타그램은 사용자가 손쉽게 스스로를 표현할 수 있는 구조의 SNS다. 

인스타그램이나 핀터레스트 등의 경우, 이미지 기반의 간편한 사용자환경(UI) 및 특정 주제에 대한 관심사 공유 등을 특징으로 하는 3세대 SNS로 분류했다. 

연구진은 대학생 255명을 대상으로 2세대 SNS의 대표격인 페이스북과 3세대에 속하는 인스타그램을 이용하는 동기를 5점 만점으로 평가하도록 설문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학생 255명의 SNS 이용 동기 중 '자기표현'은 페이스북 이용자가 평균 2.36을 기록했으나 인스타그램은 3.45로 차이를 보였다. 

반대로 이용 동기 중 '지인과의 소통'은 페이스북 이용자가 3.63, 인스타그램 이용자가 3.02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는 여러 SNS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페이스북을 주로 지인들과의 소통을 위해, 인스타그램을 자기표현의 수단으로 사용한다는 것으로 풀이될 수 있다.

페이스북은 프로필 구조라는 특성 때문에 기존에 형성된 지인들과의 소통 등에 주로 사용된다고 분석됐다.

이밖에 '탐색·둘러보기'는 페이스북 이용자(3.42)보다 인스타그램 이용자(3.76)에게 더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새로운 인맥 추구'도 페이스북(2.10)보다 인스타그램(2.34) 이용자 반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휴식·오락'은 페이스북(3.44)과 인스타그램(3.49) 이용자 모두 중요한 이용 동기라고 응답했다. 

연구진은 "인스타그램은 이미지 기반의 버티컬(수직적) 구조라는 형태적 차별성을 기반으로 이용자가 손쉽게 자기 자신을 표현하고, 자신의 관심 분야에 대해 새로운 사람들의 의견이나 근황, 콘텐츠를 탐색하게 함으로써 새로운 인맥 형성을 가능하게 하기 때문"이라 분석했다. 

이에 비해 페이스북의 경우 프로필 구조라는 특성 때문에 기존에 형성된 지인들과의 소통 등 관계 유지를 위해 사용된다는 얘기다. 

연구진은 "개별 서비스에 대한 차별적 이용 동기 외에 2세대, 3세대 SNS에 대한 매체 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 주된 이용 동기는 '휴식·오락'"이라면서, "휴식과 오락 매체로서 SNS의 기본적 역할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부연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