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카드 이벤트_1710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농수산유통공사 “빙과 시장 규모, 매년 축소 중”“아동 인구 감소 및 커피·디저트 인기에 밀려”
한 매장에서 판매 중인 아이스크림의 모습 / 연합뉴스=공감신문

[공감신문] 여름철 가장 많이 팔려야 할 대표 먹거리 아이스크림이 아동 인구 감소와 커피 등 디저트에 밀려 판매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빙과업계는 조사기관인 닐슨코리아 소매점 매출 기준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2012년 기준 빙과시장 규모는 1조9723억원 규모였지만, 2014년 1조7699억원으로 축소됐다. 2015년에는 1조4996억원으로 집계돼, 4년 사이에 시장 규모가 39.2% 줄어든 사실이 드러났다.

이같은 결과가 도출된 까닭은 커피 등의 디저트가 인기를 얻어 상대적으로 아이스크림을 찾는 소비자들이 줄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은 377잔으로 커피 소비량은 해마다 늘어가는 추세다.

한 편의점 업체에 의하면 8월 1일에서 10일 사이 아이스크림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에 10.8% 늘어났다. 반면 같은 기간 아이스커피의 매출은 2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의 인기에 더불어 얼음의 매출은 55.5% 증가했다.

이온음료가 25.0% 증가한 것과 비교해 아이스크림 매출 증가량은 절반도 채 되지 않는다.

기타 이온음료는 25.0%, 탄산음료는 21.4%, 생수는 20.3% 증가했다. 이와 비교해 아이스크림 매출 증가량은 절반도 채 되지 않아 여름철 대표 먹거리라는 이름이 무색해졌다.

아이스크림 판매 구조 변화도 매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012년 기준 아이스크림 판매 장소는 독립슈퍼마켓이 76%로 가장 높았고, 편의점은 15%에 불과했다. 체인슈퍼마켓은 6% 수준에 불과했다.

2015년에는 독립슈퍼마켓 비중이 68%, 편의점이 20%, 체인슈퍼마켓이 9%로 구조로 유통시장 무게 중심에 변화가 왔다.

성인에 비해 아동과 청소년이 즐겨 찾는 아이스크림은 여전히 독립슈퍼마켓 판매 비중이 높지만, 매출은 급감했다. 2012년 독립슈퍼마켓 아이스크림 매출은 약 1조5000억원에서 2015년 1조원 수준으로 급감했다. 반면 편의점은 같은 기간 약 29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소폭 증가했다.

식품업계 한 관계자는 “주요 소비층인 어린이들이 줄어들고 커피를 비롯한 대체제가 많이 생겨 아이스크림 시장이 위축되는 중”이라며 “앞으로도 시장이 반등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푸드·패션뷰티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