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美국무부 "핵 동결은 최종 목표 아닌 과정의 시작"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우리는 北대량살상무기 완전한 제거 원해"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미국 국무부는 9일(현지시간) 북미협상에 있어 미국의 목표는 대량살상무기(WMD)의 완전한 제거이며, 동결은 비핵화 과정의 시작으로 최종 목표는 될 수 없다고 밝혔다.

미국이 동결을 비핵화 프로세스의 입구로 공식화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북미 실무협상의 재개를 앞두고 미국이 북한의 핵 동결에 만족하는 거 아니냐는 우려를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관측된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북협상에 임하는 미국의 목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사안을 평화적으로, 외교를 통해 푸는 데 계속 전념하고 있고 이것이 우리의 목표”라면서 “아무것도 바뀐 것은 없고 우리는 분명히 WMD의 완전한 제거를 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결은 절대 과정의 해결이나 끝이 될 수 없다. (동결은) 우리가 분명히 시작(beginning)에서 보고 싶은 것”이라며 “어떤 행정부도 동결을 최종목표로 잡은 적이 없다. 이는 과정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지난달 30일 핵동결에 초점을 맞춘 시나리오가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 비건 대표는 강력 부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P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이 여전히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를 원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원하는 어떤 약어를 써도 된다. 나는 약어를 쓰려고 하면 발음이 잘 되지 않아서 그저 WMD의 완전한 제거라고 말하겠다”고 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번 말한 것처럼 그는 김정은과 북한 주민들이 더 밝은 미래와 비전을 보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비건 대표의 8~11월 유럽 방문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이전에 잡혀 있던 것이라면서 “이번 (유럽) 방문에서 북측 당국자들과 만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측과) 접촉과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일이 지금 계속되고 있고 비건 대표와 그의 팀이 애쓰고 있다”고 부연했다.

북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대로 2~3주간의 준비를 거쳐 이르면 이달 중순 실무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을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