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이낙연,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기업인, 피 말려가며 재고확보...눈물 날 정도"국회 대정부질문 참석해 1200억원 추가 예산 요청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와 관련해 “기업인들이 피를 말려가며 재고 확보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봤다. 눈물이 날 정도로 노력을 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답변을 이어가던 중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수출규제 문제로 "산업에서는 재고 확보가 긴요하다"면서 “수입처의 다변화, 국내 생산역량 확충, 국산화 촉진 등을 함께 해가며 중장기적으로 부품 소재·장비 산업의 획기적 육성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일본이 갑자기 경제보복 방식으로 나왔다는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다. 한국은 물론 세계 경제에도 많은 타격을 줄 것이다. 일본은 현명한 선택을 한 것 같지 않다. 일본의 재고를 촉구한다"고 알렸다.

아울러 “이번 사안에 대해 외교적인 해결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WTO(세계무역기구) 이사회에 긴급 의제로 상정돼 이미 우리 정부의 입장을 말했고, 그에 대해 일본 측의 진술도 나왔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한일 경제마찰로 인한 예산을 추가로 요청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총리는 “최소 1200억원 이상을 국회에 정중하게 요청할 예정"이라며 ”야당 의원님들도 한일 경제 마찰의 위중함을 충분히 알고 있는 만큼 이것만큼은 재해가 아닌가 하는 의식으로 도와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이 총리는 일본 수출규제 문제의 외교적인 해결 노력을 위해 통상교섭본부장이 미국으로 향했다고 알리기도 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