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수협 “노량진 구시장 외부단체가 집단 폭행… 직원 1명 중상”노량진 구시장 시민대책위 "수협 직원들과 시민들 사이 개별적 다툼... 집단 폭행 아니다"
수협 측이 폭행 증거로 제시한 CCTV 영상 캡처 / 수협 제공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수협은 10일 구(舊)노량진수산시장에서 직원 3명이 민주노점상연합회으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해 1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11일 밝혔다.

수협은 "직원 3명은 명도집행이 완료된 점포에 대한 침탈 확인과 무단점유 여부를 확인하고자 구시장 부지에 진입하려 했다"며 "시장과 무관한 이들이 직원 진입을 저지하며 경찰이 옆에 있었음에도 무차별 집단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수협에 따르면 이로 인해 수협노량진수산 현대화시장이전TF팀 박모 팀장이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협은 "CCTV와 현장 채증을 통해 가해자를 가려내 고소를 하고, 이들을 동원한 잔류 상인 대표와 민노련 등도 고소하겠다"며 "직원들이 적법한 업무수행을 할 수 있도록 경찰에 보호도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구 노량진수산시장 시민대책위는 "구시장에 진입하려는 수협 직원들과 이를 지켜보던 시민들 사이에 우발적이고 개별적인 다툼이 일어났을 뿐 집단 폭행이라고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경찰은 "당시 갑작스럽게 폭행 상황이 발생해 인근에 배치돼 있던 경찰이 이를 제지했다"며 "폭행 피의자들에 대해서는 현재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