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김현미 장관 “분양가 상한제 시행령 준비 중…실효성 높일 것”“최초 분양자 막대한 차익 발생에 대한 염려는 전매제한 연장으로 보완 가능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민간택지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에 대해 “실효성 있는 시행령을 준비하고 있다"고 12일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14년, 2015년에 규제를 완화하며 요건을 많이 풀어 분양가 상한제가 민간택지에 있어서 무의미한 상태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이 '민간택지에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할 경우 당첨된 사람들이 로또 효과를 누리는 등 부작용이 있다'고 지적한 데 대해 "최초 분양자에게 막대한 차익을 주지 않느냐는 걱정은 전매제한을 좀 더 길게 한다든가 해 보완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역으로 분양가 상한제를 할 때 최초 분양자가 '로또'였다고 한다면 상한제를 안 할 때 그 이익은 누가 갖고 가는 것이었는지 의구심도 제기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10일 김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민간택지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에 관해 "검토할 때가 됐다. 대상과 시기, 방법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