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수출기업-내수기업 체감경기 불균형, 9년 만에 ‘최대’이주열 총재 “안정적인 경제 성장 위해 수출과 내수 불균형 완화 중요”

[공감신문] 수출이 지속적으로 호조세를 보이면서 수출기업과 내수기업 간의 체감경기 불균형이 9년 만에 최대로 벌어졌다. 

9년 만에 수출기업과 내수기업 간의 체감경기 불균형이 가장 커졌다.

한국은행은 11일 국내 18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지난 8월 기준 수출기업의 BSI는 84로 75를 기록한 내수기업보다 9p 높았다.

BSI는 기업이 느끼는 경기 상황을 나타낸 지표다. 100 이상이면 경기를 좋게 보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은행은 1800여개 제조업체 중 수출 비중이 50% 이상인 업체를 수출기업으로, 수출 비중이 50% 미만인 업체를 내수기업으로 구분했다.

올해 수출기업 BSI는 내수기업 BSI를 계속 웃돌고 있다. 수출기업과 내수기업 간의 BSI 차이는 지난 4월 5p에서 5월 10p로 뛰었고 6월 11p, 7월 10p, 8월 9p를 기록했다.

지난해의 경우 BSI 차이가 대부분 0∼4p에 머물렀던 것과 달리 올해 1∼8월 수출기업과 내수기업 차이는 월평균 8.4p로 2008년 9.3p 차이를 기록한 이후 9년 만에 수출기업과 내수기업 간의 체감경기 불균형이 가장 커졌다.

반도체, 스마트폰 등 전자업체 중심으로 수출이 호조세를 보이면서 수출-내수기업 간 BSI 격차가 벌어졌다.

한국은행 측은 올해 반도체, 스마트폰 등 전자업체 중심으로 수출이 호조세를 보이면서 BSI 격차가 벌어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내수기업 BSI의 경우 새 정부 출범에 따른 민간소비 증가 등으로 지난해 보다 나아졌지만 수출 반등과 비교해 성장세가 미미한 것으로 보여 진다.

이와 함께 1400조원으로 늘어난 가계부채가 민간소비를 제약하고 있고, 중국의 사드 보복도 내수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지난 6일 발표한 ‘경제동향 9월호’를 통해 내수의 경우 견실하지 못한 수준에 머물고 있는 중이라 평가한 바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이에 한국은행은 안정적인 경제 성장을 위해 수출과 내수의 불균형을 완화하는 게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수출 의존도를 줄이고 내수에 힘을 써야 한다는 얘기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수출주도 성장에서 수출과 내수 간의 균형 잡힌 성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내수 확대를 위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도가 높은 중소기업과 서비스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