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中 개신교 신자 빠르게 증가…정부의 기독교 탄압 더 심화돼중국 내 기독교인 “가정교회, 사회적 불안보다는 안정에 기여해”
중국의 가정교회에 다니는 신도는 “일률적인 규제를 적용하기에는 너무 많은 가정교회가 있으며, 대부분의 가정교회는 사회적 불안보다는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신문]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000년대 들어 중국 내 개신교가 빠르게 성장하며 개신교 신자는 9300만명 이상, 최대 1억15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가 허가한 공인 교회에 다니는 신도의 수는 3000만명, 그 외 나머지 신도들은 집 안 거실, 공장 건물 등을 예배당으로 사용 중인 ‘가정교회’에 속한다. 

내년 2월부터 중국 종교 활동의 통제를 대폭 강화하는 ‘종교사무조례’가 시행될 예정이다. 조례의 내용에는 불법적인 종교 행사를 위해 장소를 제공한 사람에게 2만위안(한화 약 340만원)~20만위안(34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또 종교 활동을 주최한 사람은 단속에 걸릴 경우 더욱 무거운 처벌인 최소 10만위안(1700만원)에서 최대 30만위안(5100만원)의 벌금형이다. 

중국 당국의 허가를 받지 못한 종교 집단은 기부금을 받을 수 없으며, 온라인으로 종교 관련 정보 제공, 신앙 교육을 하는 것도 금지된다. 

중국의 가정교회는 지난 20년 동안 농촌지역을 중심으로 크게 확산했다. 하지만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집권 이후, 강한 탄압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내 종교인은 “2012년 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집권 이후 중국 정부의 종교 탄압은 갈수록 심해지는 추세”라고 말했다.

특히 시진핑 정부는 해외 선교단체와 관련된 대규모 신도 모임을 가혹하게 탄압하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 내 종교단체 ‘차이나 에이드’(China Aid)는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중국 내 교회 수만 곳이 당국의 탄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체포된 가정교회 지도자는 500명 이상, 지난해는 600명을 넘어섰다.

2000년대 들어 중국 내 개신교가 빠르게 성장하며 개신교 신자는 9300만명 이상, 최대 1억15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의 가정교회에 다니는 신도는 “일률적인 규제를 적용하기에는 너무 많은 가정교회가 있으며, 대부분의 가정교회는 사회적 불안보다는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의 단속이 강화되자, 중국 내 가정교회들은 단속을 피하고자 갈수록 소규모로 분화하고 있다. 

개신교도 수가 많아 ‘중국의 예루살렘’으로 불리는 원저우(溫州)는 지난해 50명 규모의 가정교회가 많았으나, 현재 신도가 20명을 넘지 않고 있다. 150명이 넘는 신도 수를 가진 종교모임인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역시 30~40명의 소그룹으로 구성했다.

한편, 중국의 신도는 가정교회를 전면적으로 탄압할 경우 발생할 사회적 혼란을 우려해 당국의 단속이 일정 수준을 넘지 않으리라 추측하고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