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中, 新대북제재안 환영...“北, 결의 준수해야 할 것”“한반도 문제,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공감신문] 미국이 중심으로 제안한 새로운 대북제재안 2375호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채택된 것에 대해 중국도 이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는 12일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 명의로 홈페이지에 올린 기자문답을 통해 “북한은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재차 핵실험을 진행해 안보리 결의를 심각하게 위반했다”면서 중국은 안보리가 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한 것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국제사회의 호소를 존중해야 한다”며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중심으로 제안한 새로운 대북제재안 2375호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채택됐다.

겅솽 대변인은 새 결의안 채택에 대해 한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수호, 비핵화, 국제 핵비확한 체제유지 등 체제유지라 등의 성과가 있었다며 유관 국가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또 한미관계에 대해 “한반도 긴장정세를 복잡하게 하는 행동을 피해야 한다”며 “한반도 문제는 반드시 군사적 해결이 아닌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겅솽 대변인은 유관 국가들이 쌍궤병행(雙軌竝行)과 쌍중단(雙中斷)을 실현해야 한반도 내 항구적인 평화를 유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쌍궤병행은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을 준수하는 것을 말하고, 쌍중단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중단과 ’한미연합군 군사훈련 중지‘를 의미한다.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 포대

이밖에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배치에 대해 “중국은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을 결연히 반대한다”며 “사드 배치는 중국과 지역 내 다른 국가의 전략 안보를 심각히 훼손하며, 한반도 문제 해결에 타격을 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