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청년층-고령층, 서로 뒤바뀐 대한민국 경제활동참가율청년층 경제활동 OECD 최하위권, 고령층은 최상위권 ...청년 취업벽 높아지고 고령층 일 그만두기 어려워

[공감뉴스]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해야 하는 청년층의 경제활동참가율은 낮고, 은퇴 후 휴식을 취해야 하는 고령층의 경제활동참가율은 높다. 이 같이 대한민국의 경제활동참가율은 청년층과 고령층이 서로 뒤바뀐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 20대 후반·30대 초반 청년층의 경제활동참가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하위권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청년층의 경제활동참가율이 OECD 최하위권인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OECD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25세에서 29세 청년층의 경제활동참가율은 76.7%로 칠레와 함께 회원국 35개국 가운데 공동 31위를 기록하며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경제활동참가율은 15세 이상 인구 가운데 취업자와 실업자 등 경제활동인구의 비율을 뜻한다. 한국 20대 후반의 경제활동참가율은 OECD 평균인 80.5%보다 3.8%p 낮은 수준이다. 

1, 2위를 차지한 스위스(90.9%)와 아이슬란드(90.1%)는 조사결과 90%대에 달하고 3위인 일본도 88.0%로 한국보다 11.3%p 높았다. 

30대 초반의 상황도 비슷했다. 한국의 30~34세 경제활동 참가율은 77.7%로 20대 후반보다는 1%p 가량 높았지만 OECD 평균인 82.0%에 못 미치며 32위를 기록했다. 

슬로베니아(93.6%), 룩셈부르크(93.1%), 포르투갈(92.1%), 스위스(91.5%), 스웨덴(90.7%), 아이슬란드(90.6%) 등 상위 6개국은 모두 30대 초반 경제활동참가율이 90%를 넘었다. 

고령층은 빈곤 등의 문제로 일을 그만두기 어려운 형편인 것으로 보인다

반면, 고령층의 경제활동참가율은 높았다. 

지난해 한국의 65세 이상 고령층들의 경제활동참가율은 31.5%로 아이슬란드(40.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OECD 평균(14.5%)의 2배가 넘는 수준이다. 

이러한 현상은 국내 통계청 조사에서도 나타났다. 

7월 통계청 조사결과 2017년 올해 고령층 취업률이 청년층을 넘어섰다

지난 7월 통계청 조사 결과 올해 2분기 60세 이상 취업자는 424만7000명으로 청년 취업자 403만명보다 21만7000명 앞질렀다. 2분기 고령층의 취업자 수는 역대 가장 높은 수치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세대 간 경제활동참가율의 양극화가 뚜렷한 것은 청년층의 취업은 어려워지고 고령층은 빈곤 등의 사회복지 문제로 일을 그만둘 수 없는 상황이 함께 나타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남성의 경우 군 복무 등으로 사회인이 되는 시기가 다른 국가들보다 늦고 여성들은 육아, 가사 등의 이유로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에 경제활동을 그만두는 경우가 많다. 

게다가 최근 청년 취업난이 심화되며 교육·훈련 등으로 경제활동진입을 최대한 청년들이 많아지고 이른바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공시생’의 수가 증가하며 경제활동 인구로 잡히지 않는 청년이 늘고 있는 것이다. 

세대 간 경제활동참여율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이에 반해 고령층에서는 일을 하지 않으면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뿐더러 연금제도도 성숙하지 않은 탓에 은퇴 후에도 창업이나 재취업을 통해 경제활동을 이어나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양극화 현상이 경제활동 노쇠화로 이어져 생산성 저하까지 연결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하며 장기적인 시각에서 사회복지 시스템을 정비해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조언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