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공군, 장거리 유도미사일 '타우러스' 첫 실사격 성공원거리 정밀 타격 입증..."北 도발시 즉각 응징할 것"
북한의 핵심시설을 원거리에서 정밀 타격할 수 있는 공군의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의 최초 실사격이 이뤄졌다.

[공감신문] 북한의 핵심시설을 원거리에서 정밀 타격할 수 있는 공군의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의 첫 실사격이 이뤄졌다. 군 당국은 타우러스를 통해 북한이 도발할 경우 즉각 응징한다는 방침이다.

공군은 지난 12일 처음으로 진행된 타우러스 실사격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충남 태안반도 인근 서해 상공으로 출격한 F-15K에서 발사된 타우러스는 자체 항법 선회 비행 방식을 통해 약 400㎞를 날아가 전북 군산 앞바다에 있는 직도사격장에 설치된 표적을 정밀 타격했다.

타우러스의 최대사거리는 500㎞ 이상이지만, 이번 실사격은 직도사격장 주변 환경과 안전을 고려해 비행 거리를 약 400㎞로 단축 조정했다. 

태안 인근 서해 상공의 F-15K에서 발사된 타우러스는 군산 앞 직도사격장 상공을 돌아 발사지점까지 오는 방식으로 약 2바퀴를 돈 다음 직도사격장의 타깃에 명중했다.

1500m 상공에서 발사된 타우러스는 하강해 고도 500m를 유지하며 비행하다가 직도사격장 근처에서 3000m까지 급상승한 뒤 거의 수직으로 낙하하며 목표지점을 명중했다. 

실사격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이현우(공사49기) 중령(진급예정)은 "이번 실사격은 타우러스의 작전운용 능력을 최종 확인하고자 진행됐으며 실사격 성공을 통해 타우러스의 성능을 확인했다"며 "우리 공군은 적이 도발하면 뛰어난 정밀타격 능력으로 즉각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군과 방위사업청은 적의 위협지역 내 핵심시설을 타격하는 능력을 검증하고자 공중에 장애물을 미리 설치해놨다. 하지만 타우러스는 이를 피해 저고도로 고속 순항 비행한 후 목표물을 타격했다.

이날 처음 진행된 실사격은 F-15K 전투기와 타우러스 미사일 간의 체계통합, 전투기에서 안전 분리 확인 등 운용 능력을 최종적으로 검증하고자 계획됐다.

안전을 고려해 비활성탄(폭약만 제거해 폭발성은 없음)을 사용했다. 또 비행구역 아래 해상의 민간 어선 등을 위해 안전구역을 설정하고 해군과 해경의 협조로 사전에 대피토록 했다.

타우러스는 스텔스 기술이 적용돼 북한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는다. 여기에 군용 GPS가 장착돼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정확히 타격할 수 있다. 철근콘크리트 두께 3m를 관통할 수 있는 파괴력도 보유하고 있다.

처음 진행된 이번 실사격은 F-15K 전투기와 타우러스 미사일 간의 체계통합, 전투기에서 안전 분리 확인 등 운용 능력을 최종적으로 검증하고자 계획됐다.

최대 사거리가 500km에 달하는 타우러스는 북한의 도발 징후가 포착되면 적 방공망 영역을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적의 주요 전략목표를 즉시 정밀 타격할 수 있어, 항공기와 조종사의 생존성을 한층 높일 수 있다.    

실사격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이현우(공사49기) 중령(진급예정)은 "이번 실사격은 타우러스의 작전운용 능력을 최종 확인하고자 진행됐다. 실사격 성공을 통해 타우러스의 성능을 확인했다"며 "우리 공군은 적이 도발하면 뛰어난 정밀타격 능력으로 즉각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사청 이상문 유도무기사업부장은 "현 안보 상황을 고려해 타우러스를 조기 전력화함으로써 공군의 전력 증강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사전문가들은 KF-16 전투기와 FA-50 경공격기에도 탑재할 수 있도록 기본형 타우러스(KEPD-350K)와 미들급 버전의 '350K-2'를 추가로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송정환 기자 | sjh@gokorea.kr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