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5·18 특조위 첫 활동 개시…전일빌딩·5·18 기록관 등 둘러헬기 사격·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 조사...미국 정부 기밀 해제 5·18 관련 문서 요청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조사를 지시하며 설치된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해 광주를 찾았다.

[공감신문]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조사를 지시하며 설치된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해 광주를 찾았다.

특조위는 13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헬기사격 의혹이 제기된 전일빌딩을 찾아 헬기사격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뒤 총탄 흔적을 살펴봤다.

이건리 위원장은 건물을 둘러본 뒤 "1989년 청문회, 1995년 검찰 조사, 2005년 과거사위 조사 등에서 많은 사실을 규명했지만 아직도 확인되지 않은 의혹이 있다"며 "계엄군 등 국가기관의 일방적인 입장이나 유리한 내용으로 작성하거나, 불리한 내용을 기록하지 않거나, 사후에 왜곡되거나 변조된 부분은 없는지를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건리 위원장은 건물을 둘러본 뒤 "1989년 청문회, 1995년 검찰 조사, 2005년 과거사위 조사 등에서 많은 사실을 규명했지만 아직도 확인되지 않은 의혹이 있다"며 "계엄군 등 국가기관의 일방적인 입장이나 유리한 내용으로 작성하거나, 불리한 내용을 기록하지 않거나, 사후에 왜곡되거나 변조된 부분은 없는지를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위원회가 두 가지 과제(헬기 사격·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 부여받았다"며 "조사 과정에서 의혹이 확인된다면 한시적인 기구이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정부나 장관, 국민에게 보고드릴 때 확인된 내용을 정부에 건의하고 다음 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자료를 충분히 정리해 인계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일빌딩은 3차례에 걸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결과 5·18 당시 10층 내부 기둥과 바닥·천장 등지에서는 177개의 탄흔이 발견됐다.

국과수는 헬기 사격에 의한 탄흔이라고 결론내리고 일부는 기관총 난사로 보이는 방사형 탄흔으로 조사됐다. 이후3·8·9·10층 외벽에서도 최소 55개의 탄흔이 발견됐다.

특조위는 전일빌딩 방문 후 인근의 5·18기록관을 찾아 5·18단체와 면담을 가졌다. 면담 이후 특조위 소속 조사관은 '미 대사관(리퍼트)과 미 국무부와의 전문 일체 제공요망'이라고 적힌 쪽지를 기록관 측에 전달했다.

특조위는 전일빌딩 방문 후 인근의 5·18기록관을 찾아 5·18단체와 면담을 가졌다. 면담 이후 특조위 소속 조사관은 '미 대사관(리퍼트)과 미 국무부와의 전문 일체 제공요망'이라고 적힌 쪽지를 기록관 측에 전달했다. 

특조위가 요청한 문서는 올해 1월 18일 광주를 방문한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가 제공한 미국 정부의 기밀 해제 5·18 관련 문서 89건이다.

이 문서는 1980년 5월 당시 미 대사관 측이 수집한 정보와 12·12 쿠데타를 주도한 신군부 세력이 미국 정부에 제공한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5·18 관련 정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재판 동향, 당시 정치동향 및 사회상황 등이 일부 담겼다.

1980년 5월 2일부터 같은 해 12월 23일까지 작성된 문서는 미 대사관이 본국에 보고하거나 자체 보관해 오던 것이었다.

자료를 받은 5·18 재단은 대사관이 전달한 문건 89건 가운데 88건은 기존에 확보한 기록물과 같은 것으로 확인했고, 기존에 없던 자료 1건은 5·18과 직접 관련이 없는 내용으로 파악했다. 

특조위는 13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헬기사격 의혹이 제기된 전일빌딩을 찾아 헬기사격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뒤 총탄 흔적을 살펴봤다.

다만 기존 자료 88건에 삭제된 부분이 많아 미 대사관으로부터 전달받은 자료 분석을 통해 삭제된 내용을 일부 채우기도 했다. 

특히 문건 중 하나인 5·18 당시 광주에서 작성된 '광주 소요에 대한 체류자의 설명' 영문 일지에는 항쟁 상황이 5월부터 날짜별로 정리돼 있고, 문서에는 1980년 5월 미국 정부의 인권외교 포기가 광주에서 일어난 시민학살을 초래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정황도 일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위원 9명을 포함해 39명 규모인 특조위는 오는 11월 30일까지 문서 검증, 증언 청취, 현장 조사 등을 통해 진상규명을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