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의원 "한수원 직원, 해외 재취업 위해 원전자료 유출 의혹“
상태바
박대출 의원 "한수원 직원, 해외 재취업 위해 원전자료 유출 의혹“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07.1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무단 복사한 파일 제목조차 공개 거부하고 있어"
자유한국당 박대출 국회의원 / 김대환 기자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박대출 국회의원은 16일 한국수력원자력 직원이 해외 재취업을 목적으로 원전 관련 내부 자료가 포함된 내부자료 2300여 건을 무단 복사해 외부로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대출 의원이 이날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감사실 처분요구서'에 따르면, 한수원은 지난 2017년 9월 새울원자력본부 제1건설소 최 모 기전실장에게 미등록 휴대용저장매체 사용 등 정보보안관리지침 위반 혐의로 견책 징계를 내렸다.

최 실장은 원전 기계·배관전기·계측공사 분야 등 건설 기전공사 총괄 업무를 담당하던 직원으로, 2013년에는 APR1400(한국형 차세대 원전 모델) 경험정리팀장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에 따르면 최 실장은 지난 2017년 1월 상급자 승인 없이 업무용PC에 적용된 보안정책을 해제해 회사 내부자료 2374 건을 자신 소유의 미등록 외장 하드로 무단 복사했다.

박대출 의원은 "무단 복사한 파일 중 단 한건이라도 원전 핵심기술이 포함돼 있고 그것이 외부로 유출됐다면, 한수원의 경제적 손실은 물론 국가 전체적으로도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며 "민감한 자료가 유출됐을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한수원은 무단 복사한 파일 제목조차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