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 재가
상태바
문 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 재가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7.1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신임 총장, 오는 25일부터 본격적으로 임기 시작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16일 고민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2시 40분쯤 윤 신임 섬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 임기가 끝난 직후인 2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끝내 임명하겠다는 것은 의회 무시와 의회 모욕, 국민 모욕, 국민 무시가 도를 넘는 행위"라고 비판한 바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 청문보고서를 15일까지 제출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이번 윤 신임 총장 임명을 두고 여야가 계속 대치해 청문보고서 송부가 지연되자 문 대통령이 임명 절차에 나선 것이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열기로 하면서 윤 신임 총장의 임명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 추측했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회동과 윤 신임총장의 재가와는 별개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대구 경제살리기 토론회 종료 후 기자들이 문 대통령이 윤 신임 총장을 임명한 것에 대해 질문하자 "검찰은 바른 조직이어야 하는데 걱정이 많이 된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