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인증기업 89% 매출 상승...평균 20% 늘어
상태바
친환경 인증기업 89% 매출 상승...평균 20% 늘어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07.1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환경표지제도 정책만족도' 조사 결과...실제 환경표지 인증기업 매출 증가 효과 확인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환경부(장관 조명래)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친환경제품에 대한 환경표지 인증을 획득한 956개 기업을 대상으로 ‘환경표지제도 정책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89.1%인 852개 기업의 매출 평균 증가율이 20.1%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환경표지를 인증 받은 후 해당 제품의 매출액이 증가한 기업은 전체 응답기업 956개 중 852개로, 약 89.1%를 차지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유형은 대기업 19개(2%), 중견기업 46개(4.8%), 중소기업 891개(93.2%, 사회적기업 83개 포함)으로 구성됐다. 

환경표지제도 정책만족도 조사 결과(요약)-인증기업 성과 / 환경부 제공

실제 환경부는 한국표준협회에서 환경표지 인증기업의 매출 증가액을 분석한 결과,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총 2034개 기업에서 1조1980억원의 매출 증가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기업들은 환경표지 인증에 따른 주요 성과로서 ▲제품의 환경성 개선(94.5%) ▲고객과의 관계 개선(93.8%) ▲기업 이미지 향상(93.7%)을 높게 평가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인증기업의 89.4%는 환경표지 인증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변해 전반적인 기업 만족도는 매우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관련 제도가 국민의 삶 향상에 기여한다고 생각하는 기업은 88%를 차지했다.

두번째 완2, 환경표지제도 정책만족도 조사 결과(요약)-인증 만족도 / 환경부 제공

환경표지 인증취득 목적을 충족했다고 답한 기업들은 92.6%였으며, 인증취득 목적으로는 제품 마케팅 활용이 32.6%로 가장 높고, 고객사 요구(24.4%), 제품 환경성 개선(22.7%), 기업 홍보(17.5%)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제도의 발전방안에 대한 의견으로는 유통업체의 환경표지 인증제품 입점 확대, 소비자 대상 홍보 강화 등 제도 활성화를 위한 지원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인증기업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환경표지 인증제품의 소비 촉진을 위한 전략적인 홍보‧교육 강화 등 국민들의 자발적인 선택을 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표지 로고 / 환경부 제공

이율범 환경부 환경산업경제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환경표지인증이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의 하나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제도의 활성화를 위한 지원정책 등을 보완하여 친환경 제품 소비 확산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