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카드 이벤트_1710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실시간뉴스
HOME 세계
독일도 北 외교관 추방...北, 국제사회서 점차 고립북한 6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표시...北도 맞대응 독일 외교관 추방
독일에서도 북한 대사를 추방 형식으로 돌려보내면서 북한은 점점 국제사회 속에서 고립 돼 가고 있다.

[공감신문] 독일에서도 북한 대사를 추방 형식으로 돌려보내면서 북한은 점점 국제사회 속에서 고립 돼 가고 있다.

22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표시로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

독일 정부는 지난해부터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북한대사관의 외교관 규모를 줄여왔다. 그동안 북한의 도발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강화를 지지해왔다.

이에 북한도 평양 주재 독일대사관 외교관들을 일부 추방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제사회의 외교적 압박 조치에 대해 처음으로 구체적인 보복을 한 것이다.

멕시코 정부의 추방 명령으로 문 닫힌 멕시코 북한 대사관

앞서 멕시코는 지난 7일 "국제법을 위반하고 아시아와 전 세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한 북한의 최근 핵 활동에 대해 '절대적인 반대'를 표명한다"며 자국 주재 김형길 북한 대사를 외교상 기피인물로 지정하고 72시간 이내에 떠날 것을 명령했다.

페루 역시 지난 12일 자국 주재 김학철 북한대사에게 추방을 통보했고, 쿠웨이트도 지난 15일 서창식 북한대사를 추방하고 북한 국적자에 대한 비자발급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8일에는 스페인 정부가 북한의 핵 실험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김혁철 주스페인 북한대사를 추방했다.

이와 관련해 외교소식통은 "독일 정부가 북한의 핵 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 만큼, 외교관 추방은 개연성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다만, 독일 정부가 북한 대사를 추방하거나 북한대사관을 폐쇄할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크지 않다는 관측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외교적 노력을 통한 해법을 강조하면서 독일이 참여했던 이란 핵 합의를 협상 모델로 제시하며 중재자 역할을 자청한 만큼, 북한과의 대화 채널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외교적 노력을 통한 해법을 강조하면서 독일이 참여했던 이란 핵 합의를 협상 모델로 제시하며 중재자 역할을 자청한 만큼, 북한과의 대화 채널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