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카드 이벤트_1710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실시간뉴스
HOME 사회
소방청 고위직, 현장 제대로 모르는 간부후보생 위주로 구성돼외근 업무 경력 내근 기간보다 짧아…소방 간부후보생 출신 독식, 43명 중 29명
고위직 간부들의 현장 경험을 가늠할 수 있는 외근 경력이 대부분 내근 기간보다 짧았다. Wikimedia]

[공감신문] 소방청 고위직 자리 대부분이 현장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소방 간부후보생 출신 위주로 구성돼 있었다.

소방청에 따르면 현재 소방청 내 소방준감 이상은 소방청 소속 29명, 시·도 지방본부 소속 14명 총 43명이다. 간부후보생 출신은 67%인 29명으로 확인됐고, 소방사 일반 공채 출신은 4명, 경력 채용 출신은 6명, 고시 출신은 4명이었다.

소방청 고위직들이 현장을 제대로 모른다는 ‘현장 소방관’들의 지적에 납득할만한 이유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Pixabay]

올해 6월 기준, 간부후보생 출신 소방공무원은 전체의 1.2%(544명)에 불과했으나, 소방감 중 8명 중 5명, 소방감 이상 12명 중 9명이 간부후보생 출신으로 소방청 최고위직을 독식했다.

최고위직 간부들의 외근 업무 경력은 대부분 내근 기간보다 짧았으며, 고위직 43명 중 내근보다 외근을 많이 한 사람은 11명밖에 되지 않았다.

외근을 ‘10년 이상’한 사람은 25명이었으며, 나머지 18명은 10년 미만이었다. 이 중 외근 경력이 5년도 되지 않은 사람은 9명이었다.

소방청 고위직 자리를 소방 간부후보생 출신이 독식하고 있으며, 현장 경험을 중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Pixabay]

조종묵 소방청장도 소방공무원으로 총 27년 7개월을 일했으나 외근 경력은 9년 5개월에 불과했다. 우재봉 차장은 22년 4개월 중 3년 11개월, 이재열 경기본부장도 24년 6개월 중 5년 3개월만 현장 경험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이 소방청은 특정 계열 출신이 고위직을 장악하고, 외근 근무경력도 등한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청 고위직들이 현장을 제대로 모른다는 ‘현장 소방관’들의 지적에 납득할만한 이유가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소방관 2017-09-26 13:42:07

    전다운기자님 소방에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 소방은 기자님이 지적하신대로 고위직을 현장 경험이 전무한 간부들이 독시하고있습니다.
    기자님이 파악하신 고위 간부들의 현장경험에는 직접 경험한 화재진압, 구조구급활동은 훨씬더
    적을것입니다. 이유는 그분들은 간부로 입사하여 센터장 또는 구조대장 등으로 소방에 초임하셨기 때문입니다.
    제 말에 요지는 직접 경험한 현장 경험이 아니란 말씀입니다.
    더 큰 문제는 소방청 뿐 아니라 일선 소방서의 지휘관들도 현장 경험이 적은 내근 출신 위주란 사실입니다.   삭제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