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日 참의원 선거, 집권여당이 과반 확보-헌법 개정 발의는 실패"
상태바
이해찬 "日 참의원 선거, 집권여당이 과반 확보-헌법 개정 발의는 실패"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7.2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부터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 침략 본격화 될 것"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집권여당 연합이 과반을 확보했으나, 헌법 개정을 위한 발의선 확보에는 실패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부터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 침략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행위가 이달 말에서 8월 초 자행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며 "우리 경제는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한다. 일본의 횡포로 안보질서까지 흐트러트리는 행위를 자행하는 데에 정부도 당도, 국민도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이 대표는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회동에서 합의된 비상협력기구와 관련해 "빨리 구성해 대응할 것"이라며 "어렵지만 반드시 이겨야 할 싸움이다. 일본 정부의 비정상적 경제침략의 실체를 밝혀 국제 사회의 지지를 이끌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양국 갈등 상황에 편승해 우리 정부를 비방하는 가짜 뉴스를 뿌리고, 여론을 분열시키는 행위를 삼갈 것을 간곡히 권고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6월 임시국회에 대해 "일본 수출규제 대응 예산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이 통과돼야 하는데, 한국당이 외면했다"며 "무엇을 하자는 것인지 궁금하다. 정말 알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을 위하는 것"이라며 "언제까지 추경을 볼모로 정쟁을 할 생각이냐"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