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서울시, 기업·대학 체육시설 지역주민에 개방 사업 추진...대상 모집일반기업 및 대학 내 체육시설 평일·공휴일에 개방해 시설 공유...8월 2일까지 일반기업-대학 대상 모집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서울시는 일반기업 및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체육시설을 지역주민들과 공유하는 ‘직장체육시설 개방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직장체육시설 개방지원사업’은 일반기업이나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체육관, 운동장, 농구장 등 다양한 종목의 체육시설을 평일 또는 주말(토·일) 등 직장인들이 사용하지 않는 시간대에 지역주민들에게 개방하는 사업이다.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 문화가 확산됨에따라 증가하는 생활체육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추진된다.

서울시는 이 사업을 통해 "부족한 공공체육시설을 확충하고, 시민들은 생활권역 내에서 보다나은 여가생활을 충족할 수 있다"며 "참여기업은 지원받은 예산으로 직장 내 체육시설을 보강하고 더불어 기업 홍보까지 할 수 있어 서울시와 시민, 참여기업 모두에게 일석삼조인 셈"이라고 밝혔다.

직장 내 체육시설을 보유한 일반기업 및 대학이 참여대상이다. 이달 22일부터 8월 2일까지 신청서 등 구비서류를 작성해 해당 소재지 자치구(체육 관련부서)에 제출하면 된다.

2019 직장체육시설 개방지원 공모개요(사업절차) /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선정된 개방 기업(대학)에 체육시설 개․보수, 운동기구 구입, 관리(자) 비용 등으로 최대 1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참여기업 선정은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주민 개방시간(주말·휴일 등 주민이용시간 할애정도) ▲주민이용가능성(주거지 등 주민의 시설접근성) ▲개방시설 홍보(홈페이지, 건물 앞 안내판 부착) 기준에 따라 현장확인 후 서류심사를 통해 8월 둘째 주에 발표할 예정이다.

조성호 서울시 체육진흥과장은 “지역기업‧대학과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생활체육 거점공간으로 직장체육시설이 활용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