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여야, 추경 처리 등 국회 의사일정 합의점 찾지 못해정개특위-사개특위 구성도 마무리 못하고 결렬
문희상 국회의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여야가 추가경정예산,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등 처리를 위한 국회 의사일정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22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의사일정을 논의했지만 합의가 불발됐다.

이날 여야 원내대표들은 도시락 오찬을 하며 현안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었지만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역구 일정으로 불참하면서 이날 중 협상 재개도 어려울 전망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추경 처리와 관련해 본회의 의사일정과 관련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며 "상임위나 특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은 정상적으로 운영해 나가는 것으로 했다. 예결위는 해나가는 것으로 했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안타깝게도 어떤 합의도 이루지 못했다"며 "임시국회 소집이 안됐다. 실질적으로 지금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6월국회가 빈손으로 끝났는데 그 부분에 대한 걱정과 우려 속에 새로운 돌파구 마련을 시도했지만, 또 해답 없이 끝났다"며 "상임위는 국회 임시회와 상관없이 가동 가능하니, 상임위 가동은 위원회별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동에서는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구성과 관련해 한국당이 위원장과 소위원장을 원내 1·2당이 교차로 담당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이의를 제기하며 결국 특위 구성은 마무리되지 못했다.

오 원내대표는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문제는 논의가 진행되다가 마무리를 못하고 결렬됐다"며 "소위 위원장 문제와 다 연결해 전반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