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19회 KYMF 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 개최
상태바
서울시, ‘제19회 KYMF 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 개최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07.2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상과 여성가족부장관상 시상...대학총장상과 콘텐츠 진흥원상도
제19회 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 포스터 / 서울시 제공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서울시가 영상제작자를 희망하는 청소년을 위한 실전 무대를 마련한다.

시는 ‘나에게 시작된 변화–사춘기’를 주제로 ‘제19회 KYMF 대한민국청소년미디어대전’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시가 주관하고 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가 주최하는 이번 미디어대전에서는 사춘기 청소년들의 시선과 생각을 담은 작품을 공모한다. 신체적·심리적 변화뿐만 아니라 사회와 주변의 달라진 시선에 따른 청소년들의 고민과 생각을 담은 작품이면 된다.

공모는 영화, 다큐멘터리, 공익광고, 애니메이션, 사진, 웹툰 등 6개 분야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참여대상은 14세~19세 청소년(대학생 제외, 중학생·재외동포 포함)이다. 2018년 이후 제작한 창작물에 한해 제출이 허용된다. 

작품은 7월 23일 오전 10시부터 9월 10일 오후 5시까지 미디어대전 누리집으로 제출하면 된다. 본선 진출작은 분야별 전문가들과 청소년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서울시장상과 여성가족부장관상 등을 시상한다. 또 미디어 관련 대학총장상과 콘텐츠 진흥원 등 기관·단체상이 각각 수여된다.

올해는 윤리부문이 강화돼 출전 제작진 가운데 사회적 물의(성, 폭력, 인권 등)를 일으킨 경우 최대 수상 취소 조치하도록 했다. 아울러, 비폭력 문화 확산을 위한 특별상도 신설됐다.

제19회 대한민국청소년 미디어대전 시상식은 오는 10월 25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날 전국의 미디어 제작자들이 각자의 작품을 공유하고 작품을 선정한 심사위원의 작품평 등을 직접 들을 수 있는 네트워크 파티도 함께 진행된다.

엄연숙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서울시 주도의 청소년 미디어 제작자들을 위한 축제의 서막이 올랐다”며 “우리나라를 빛낼 차세대 미디어제작자가 탄생될 수 있는 꿈의 무대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외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대전 누리집이나 사무국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