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학생, 日 영사관 진입해 경제보복 규탄하는 퍼포먼스 벌여
상태바
부산 대학생, 日 영사관 진입해 경제보복 규탄하는 퍼포먼스 벌여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7.2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일행동 부산청년학생 실천단 소속 6명 경찰 연행
부산 일본영사관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22일 오후 2시 35분쯤 부산지역 대학생 6명이 일본영사관에 진입해 영사관 마당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퍼포먼스 등을 하다가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반일행동 부산청년학생 실천단 소속 대학생들이며 ‘아베는 사죄하라’, ‘일본의 재침략 규탄한다’ 등의 내용을 적은 플래카드를 들고 구호를 외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영사관 도서관에 들어가 있었으며 경찰은 이들을 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영사관에서 검거될 때 영사관 후문에서는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등 30여개 단체 회원들이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었으며 경찰과 대치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부산청년학생 실천단은 지난 10일 지역 대학생 중심으로 꾸려진 단체다.

실천단 소속 대학생 양모(21) 씨는 "아베 정권이 경제보복을 시작하면서 한국 경제를 얕보고 있다"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 참여, 일본 경제보복 중단, 역사 왜곡 중단 등을 위해 퍼포먼스를 사전에 계획했다"고 말했다.

한편, 실천단 소속 학생 등 50여명은 관할 동부경찰서 앞에서 이날 연행된 대학생 석방 등을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