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신문 생생국회] 황교안 "청와대-여당, 능력없이 반일감정 선동만 해"
상태바
[공감신문 생생국회] 황교안 "청와대-여당, 능력없이 반일감정 선동만 해"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7.22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적 대응보다는 실질적인 극일 필요해"
22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참석한 황교안 대표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를 향해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에 대한 반일감정을 선동하기 보다는 국력을 키우는 방법 등의 대응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는 최근 활발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SNS 활동에 일침을 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2일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청와대와 여당이 “반일감정을 선동하고, 국민 편 가르고, 야당 공격에만 바쁘다”고 지적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는 청와대와 여당의 행태를 보면 이제 답답함을 넘어서 안타까울 지경이다. 사태가 20일을 넘어가고 있는 동안 청와대와 여당에서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은 게 있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지금 우리 당이나 국민들 가운데 어느 누구도 일본이 잘했다고 말하는 사람 없다. 이 잘못된 경제보복 조치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그런데 청와대와 생각이 조금이라도 다르면 죄다 친일파라고 딱지를 붙이는 게 이게 옳은 태도인가. 온 국민이 힘을 합쳐서 대응을 해도 모자랄 판에 친일, 반일 편 가르기 하는 게 과연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는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여당이 이번 일본 경제보복 사태를 해결할 능력이 없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과 집권세력이라고 하면 외교적으로 풀든, 맞서서 결사항전을 하든, 사태를 극복할 대책을 내놓는 것이 우선이다. 그런데 이 정권은 연일 일본과 싸우자고 선동하면서도 정작 어떻게 싸워서 이길 것인지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대응이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갔던 구한말의 쇄국정책이나 다를 것이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감정적 대응이 아니라 일본을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는 실질적인 극일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국력을 키워 일본이 감히 도발하지 못하도록 만드는 것이 한일관계의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할 수 있다”고 알렸다.

현재 사태 해결방안과 향후 대응방안으로는 반시장, 반기업,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폐기와 경제 대전환을 제시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