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교양공감 리빙
[공감신문 교양공감TV] 숨겨진 힐링 장소, 항동 기찻길

[공감신문 교양공감TV] 안녕하세요 공감신문 교양공감TV 전다운입니다. 오늘은 제가 좀 색다른 곳에 있죠? 네 여긴 바로 항동 기찻길입니다. 삭막한 도시에서의 생활 그리고 답답한 일상. 하루쯤은 이렇게 야외에 나와서 바람도 쐬면 눈도 귀도 마음도 힐링이 되는데요. 오늘은 저와 함께 서울 속 숨겨진 힐링 장소를 같이 여행해보죠~

낭만 가득한 기찻길. 이곳은 바로 서울 구로구 푸른 수목원 근처에 위치한 항동 기찻길입니다.

항동 기찻길은 1959년 경기화학공업주식회사가 화물수송을 위해 건설되어 운영하다가 폐쇄된 철길인데요. 현재는 문화 산책공간으로 재조성 되어 많은 이들이 사색을 즐기며 사진을 찍기 위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예전에는 구로구 오류동에서 부천 옥길동까지 4.5km가 연결되어있었지만 택지 개발로 인해 현재는 약 1km의 철길을 돌아볼 수 있죠. 길지 않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여러 꽃과 풀, 나무, 조형물, 낙서를 보거나 철길의 고즈넉한 풍경에 빠져 사진을 찍고 나면 시간이 지나가는 줄 모를 정도로 빠르게 지나가는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 가지 조심해야 할 점이 있는데요. 바로 철길 위를 걷는 것입니다. 철길만 보면 이 모습 많이들 상상할 텐데요. 아쉽게도 이 행동은 삼가야 합니다. 실제 운행 중인 철길 위로 올라가는 것은 철길안전법 위반으로 최소 25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낙담하지는 마세요. 그런 부담 없이 철길 위에서 낭만적인 사진을 촬영해볼 수 있는 장소가 있습니다. 많은 지역에서 사용하지 않은 폐철길을 문화공관, 산책로로 만들어 개방하고 있습니다. 구로 항동 기찻길이 바로 그런 개방 폐철길 중 한곳이죠.

긴 추석 연휴가 끝난 후, 어디서 힐링해야 할지 아직 모르시겠다고요? 서울근교의 힐링장소를 찾는다면, 구로 항동 기찻길. 어떨까요?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