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나경원 "문재인 정권, 극일은 커녕 일본에 뒤쳐지게 만들고 말 것""문 정권, 철없는 친일 프레임 집착 그만 멈춰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이미 나온 해법도 모른 척하는 문재인 정권은 극일은커녕 대한민국을 영원히 일본에 뒤처지게 만들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정권을 향해 “철없는 친일 프레임에나 집착하는 어린애 같은 정치는 멈추고 현실을 직시하기를 바란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소득주도성장, 반기업, 포퓰리즘 등 사회주의 경제 실험으로 우리 경제가 끝 모르게 추락하고 있다"며 "무능과 무책임으로 이 정도 망쳐놨으면 이제라도 정신 차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에 극일할 의지가 있는지, 방법을 아는지 모르겠다. 중요한 것은 실질적인 하우투(How to)가 있어야 한다. 단기적 해법과 중장기적 처방도 구분하지 못하고, 순서도 방법도 틀린 채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 급한 것은 외교적 해법"이라며 "사법부 판단과 외교적 괴리를 메울 생각은 없고 청와대가 나서 간극을 키우고, 한다는 게 고작 정부 정책을 비판하면 친일로 몰아가는 한심한 작태"라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예비비를 활용해 재정 지원을 할 수 있는데도 백지수표 추경안을 들이밀었다. 그것을 비판하면 야당 욕하기에 바쁘다. 국가 위기마저 정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장제원 의원을 지목하며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소위원장을 하실 분이다.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으면 한국당이 1소위 위원장을 맡기로 합의했는데 이제 소위원장을 내놓지 않겠다고 한다. 선거법을 강행 처리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