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1인 시위 “검찰 논리는 궤변"...눈물도 보여
상태바
김성태, 1인 시위 “검찰 논리는 궤변"...눈물도 보여
  • 권지혜 기자
  • 승인 2019.07.23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기소...드루킹 특검에 대한 보복, 대통령 측근의 내년 총선 무혈입성 겨냥"
23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남부지검 앞 1인 시위 중 눈물을 닦고 있다.

[공감신문] 권지혜 기자=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딸의 KT 부정 취업 의혹에 대해 검찰이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한 것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김 의원은 23일 오전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앞에서 “저는 이제까지 그 누구에게도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는 결백으로 지금까지 버티고 있다"며 "검찰의 논리는 궤변 그 자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치판이 아무리 비정하고 피도 눈물도 없다고 하지만, 이렇게 말도 안 되는 억지스러운 논리로 죄를 만들어내고 무리하게 엮으려고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또 "검찰 수사 결과는 황당한 논리적 비약과 창의적, 소설적 상상력으로 점철된 궤변일 뿐"이라며 "제아무리 정권에 부역하는 정치 검찰이라고 해도 대한민국 사법질서를 교란하는 무리한 기소와 억지 논리는 안 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더불어 "드루킹 특검에 대한 정치 보복, 대통령 측근 인사의 내년 총선 무혈입성을 겨냥한 정치 공학이 이 기소의 본질"이라며 "이런 정치 검찰들은 반드시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2012년 이석채 전 KT회장의 국회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불발시켜주는 대가로 그해 KT 비정규직이던 딸이 정규직으로 채용될 수 있게 한 의혹을 받던 중, 어제(22일) 검찰에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

권지혜 기자
권지혜 기자|kjh@gokorea.kr 정직하고 공정한 기사만을 전하겠습니다. 권지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