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대출한도 유지하면서 고정금리 갈아타는 주택대출 출시
상태바
기존 대출한도 유지하면서 고정금리 갈아타는 주택대출 출시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07.2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말 '대환용 정책 모기지' 출시...구체적 요건·공급규모·지원요건 등 TF 확정 출시 계획
기존 대출한도를 유지한 채 변동금리에서 장기·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이 다음 달 말 나온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기존 대출한도를 유지하면서 변동금리에서 장기·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이 다음 달 말 출시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3일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회의를 열어 최근 고정금리 대출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더 낮아지면서 이같은 ‘대환용 정책 모기지’(가칭)를 제공하기로 했다. 

하지만 금리 체계를 바꾸는 대환은 연장과 다르게 ‘신규대출’인 만큼, 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강화된 대출 규제가 적용돼 갈아타기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따랐다.

금융 당국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 대출한도를 유지하면서 장기·저리·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정책 모기지를 마련, 서민과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이 상품은 주택금융공사 정책 상품처럼 규제 강화 이전 수준의 LTV(70%), DIT(60%) 등 규제가 적용되지만, 최대 1.2%인 중도상환수수료가 부과된다. 

금융위는 3억원에 20년 만기 대출자를 기준으로 현재의 변동금리(3.5%)가 저리의 고정금리(2.4%)로 바뀌면서 원리금 상환액이 월 173만9000원에서 157만5000원으로 줄어든다고 예시했다. 

대환용 정책 모기지의 구체적인 요건, 공급규모, 지원요건 등은 TF가 확정해 다음달 말 출시할 계획이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시장금리 추이를 보면서 기존 이용자의 이자상환 부담을 줄이고 대출구조를 개선할 다른 대안들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유안나 기자
유안나 기자|yan@gokorea.kr 독자와 공감을 나눌 수 있는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유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