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문 대통령-민주당 원내대표단 오찬간담회…"정치권, 협치로 뒷받침해야""추경이나 일본 수출규제 대응만큼은 힘 모아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 본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 청와대 제공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 본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국민들과 함께 분노하고 걱정도 해야겠지만, 희망과 자신감을 드릴 수 있도록 정치권은 협치로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며 “추경이나 일본 수출규제 대응만큼은 힘을 모아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IMF나 OECD 등 국제기구는 한국의 재정건전성이 이렇게 좋은데 왜 재정을 더 투입하지 않느냐며 문제제기를 한다”며 추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후덕 의원은 “추경이 불발되면 어떻게 하나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이 크다. 8월에는 추경을 반드시 집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경제 한일대전이 시작됐는데, 대통령께서 중심을 잡고 대처해 주셔서 국민들이 든든해 한다”며 “우리도 이 문제를 이겨낼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 다만 이 자리에 오기 전에 추경이 해결됐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현재 상황은 건강한 비판을 넘어 정쟁의 악순환이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7월 내 추경 처리를 위해 노력하고 경제 활력과 민생안정에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영호 의원은 “일제침략에 맞서 네덜란드 헤이그까지 달려가 부당성을 알렸던 것이 100여 년 전 일이다. 그때는 실패했지만, 이번에는 반드시 성공할 것이다. WTO 등을 통해 일본의 부당함과 우리의 정당성을 전 세계에 알려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표창원 의원도 “젊은이들 사이에서 이번에야말로 제2의 독립, 단결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라고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참석자들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모두 한목소리로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높이 평가하며, 향후 일본의 부당함을 알리고 국민들과 함께 이 문제를 극복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