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국내 10대그룹 계열사, 지배구조보고서 공시율 19%에 그쳐GS·현대중공업·한진 등 보고서 공시 0%…“공시 의무화하는 방안 마련해야”

[공감신문] 우리나라 10대 그룹의 상장계열사 중 올해 기업지배구조 보고서를 공시한 계열사는 5곳 중 1곳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10대그룹 상장계열사 88곳 가운데 지배구조보고서를 공시한 기업은 단 17곳에 그쳤다. 삼성과 현대자동차는 공시비중이 높았지만 SK와 LG의 공시비중은 평균치보다 낮았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의 13일 발표에 따르면 10대 그룹 상장계열사 88곳 가운데 마감시한인 지난달 30일까지 구조보고서를 공시한 기업은 19.3%(17곳)에 그쳤다. 

보고서 공시 비중이 가장 큰 그룹은 현대차그룹이었다. 

현대차그룹의 11개 상장계열사 중 63.6%에 해당하는 7개 기업이 기업지배구조 보고서를 공시했다. 삼성그룹도 16개 중 7개(43.8%) 회사가 보고서를 제출해 공시 비중이 평균치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SK(6.7%)와 LG(9.1%), 롯데그룹(11.1%)의 보고서 공시 비중은 평균치보다도 낮아 하위권에 속했다. 

GS, 현대중공업, 한진, 두산그룹의 상장계열사 중 기업지배구조 보고서를 공시한 회사는 단 한 군데도 없었다. 

기업지배구조 보고서 공시제는 투자정보 제공확대와 기업 경영 투명성 강화 등을 위해 만들어진 제도다

기업지배구조 보고서 공시제는 한국거래소가 도입한 제도로 투자정보 제공확대와 기업경영 투명성 강화 등을 위해 마련됐다. 

상장사가 자체적으로 모범 규준의 핵심 항목 10가지를 준수하는지 등을 평가해 보고서를 작성하는데 참여가 의무사항은 아니다. 

도입 첫 해인 올해는 보고서 제출 마감시한이 9월 30일이었다. 

한편, 이날까지 자율공시한 상장사는 75개사였으며 이중 금융사는 44곳, 비금융사는 31곳이었다. 

한진, GS, 현대중공업 등은 계열사 중 보고서를 공시한 곳이 한 곳도 없었다

금융사 비율이 더 높은 이유는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인 금융사는 이전부터 ‘지배구조 연차보고서’를 작성할 의무가 있었기 때문에 다른 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공시 부담이 적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연구소 관계자는 “기업지배구조 투명성이 더 강조되는 대기업 진단을 의무공시 대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며 “기업이 보고서의 각 핵심 항목에 대한 준수 여부를 지금보다도 더 명확하게 서술하도록 하는 형식을 마련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