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UNIST, '3D 프린터 전기차' 개발..."시운전 가능해"최대 시속 30km, 중량 500kg…부품 40%까지 제조해
UNIST의 김남훈 교수(사진)팀이 3D프린팅 기술로 전기자동차의 부품 40%를 제작해 시운전까지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공감신문]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시운전이 가능한 3D 프린터 전기자동차를 선보였다.

UNIST는 지난 달 14일부터 16일까지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개최한 3D프린팅 활용 및 확대를 위한 축제 '2017 3D 프린팅 갈라 in 울산'에서 이 자동차를 일반에 처음 공개했다.

UNIST 3D 프린팅 기술개발 센터장을 맡고 있는 김남훈 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 교수팀이 만든 이 전기자동차의 이름은 '라이노(Rhino, 코뿔소)'다.

김남훈 교수팀이 3D프린터로 인쇄(제조)한 전기자동차 '라이노'의 모습.

라이노는 시운전도 가능한 상태다. 라이노의 최대 속력은 시속 30km이며, 중량은 500kg, 크기는 전체 길이 3.4m·높이 1.5m·폭 1.4m다. 

이 자동차는 울산의 한 업체가 개발한 상업용 다목적 전기자동차에서 엔진을 비롯한 내연기관 외 나머지 외부 기관과 일부 부품을 3D 프린터로 제작했다.

아직 엔진까지 3D프린터로 인쇄할 기술은 확보되지는 못했지만 김 교수팀은 이번에 만든 라이노의 부품 기준으로만 볼 경우, 3D프린터로 40% 가량의 제작을 성공시켰다고 보고 있다. 김 교수팀은 이후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부분을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UNIST 김남훈 교수팀은 '라이노'에 앞서 3D프린터 기술로 자전거를 만들기도 했다.

김남훈 교수는 "자동차의 하중을 견디는 밑부분을 비롯해 3D로 제작할 수 있는 부품 부위를 계속 개발하고 개선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라이노는 내달 부산에서 개최되는 박람회에서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