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임시국회...추경심사, 일본 수출규제 대응
상태바
7월 임시국회...추경심사, 일본 수출규제 대응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7.30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여야 전격합의...에결위, 외통위 등 열려
국회 본회의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난항을 겪던 7월 임시국회가 30일을 기점으로 본격 의사일정에 돌입한다. 앞서 여당과 야당은 추가경정에산안(추경 예산안) 처리와 ‘안보국회’ 소집을 두고 치열한 대립을 펴왔다.

하지만 여야가 지난 29일 전격적으로 추경안 처리 등을 합의함에 따라 의사일정이 시작됐다.

먼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는 30일 조정소위를 개최한다. 이날 조정소위를 통해 추경에 대한 심사를 재개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예결위는 정부의 일자리 예산을 포함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사업 예산을 집중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외교통일위원회(외통위)도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연다. 외통위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비롯해,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 등 현안을 다룬다.

한편, 본회의는 여야의 합의에 따라 8월 1일 열린다. 여야는 이날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을 처리하고,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과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침범, 일본의 독도망언 등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7월 임시국회가 본격 의사일정에 돌입하자 청와대도 환영의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는 늦었지만 추경 심의에 합의한 것을 환영하며, 추경이 원만히 처리돼 일본 수출 규제 지원이 신속히 이뤄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한정우 대변인을 통해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