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생생국회
[공감신문] 계란 안전성 확보, 정부차원의 근본적 대책 마련돼야 국회서 ‘계란 안전성 확보’ 토론회 열려...“산란일자 표기 무의미해”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계란 안전성 확보를 위한 대국민 토론회'를 주최했다. 사진은 김현권 의원이 개회사 중인 모습.

[공감신문] 지난 몇달간 고병원성 AI사태와 살충제 계란파동이 일며 먹거리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다. 

물론 AI에 걸린 닭과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계란은 대부분 폐기조치됐고 채란산업도 AI사태와 계란파동이 일기 전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으로 회복했지만, 많은 이들은 정부의 후속조치와 대안이 계란의 안전성을 확보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는 각종 사건 이후 시름시름 앓고 있는 채란업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과 대한양계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특히 채란업자들을 대표해 참석한 이홍재 대한양계협회 회장은 개회사부터 발제, 토론회까지 참석해 열변을 토해 눈길을 끌었다.

토론회에서 중점으로 다뤄진 논제는 정부의 대안 중 하나인 '계란 산란일자 표기'에 대한 내용이었다. 대다수 채란업자들은 산란일자 표기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다.

실제 지난달부터 이달 초까지 국회 앞에서 여러 차례 산란일자 표기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가 일어난 것이 방증이다.

이홍재 대한양계협회 회장이 13일 오후 국회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계란 안전성 확보를 위한 대국민토론회'에서 발언 중이다.

이홍재 회장에 의하면 산란일자 표기는 계란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다. 그보다 더 중요한 건 계란의 유통기한 설정하고 유통과정에서 상하는 일이 없도록 ‘콜드 체인 시스템’(Cold Chain System)을 구축하는 것이다.

콜드 체인 시스템은 계란의 전 유통과정에 냉장을 의무화하는 것을 의미한다. 즉, 산란일자 표기가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라 유통기한을 설정하고 유통과정에서 냉장으로 신선도 유지를 하는 게 올바른 방안이라는 것이다.

이홍재 회장은 계란에 산란일자 표기와 함께 사육환경을 표기하는 정부의 방안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그러면서 “국내 대다수 양계장 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대책”이라며 “유통되는 계란의 95% 이상이 같은 환경에서 생산됐기 때문에 실효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근복적인 방안은 정부가 앞장서서 GP센터(Grading & Packing Center·계란유통센터)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홍재 대한양계협회 회장이 13일 오후 국회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계란 안전성 확보를 위한 대국민토론회'에서 발언 중이다.

GP센터는 국내 유통되는 계란을 총괄하는 집하장으로 콜드 체인 시스템과 연계하면 신선한 계란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다.

정부가 최근 사건들과 같은 일이 발생할 경우 GP센터만 검역하면 되니 문제해결 과정도 짧아지고 계란의 안전성과 신뢰도 향상에도 크게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GP센터와 콜드 체인 시스템 도입은 현행 계란 유통과정과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이지만, 현재까지는 이에 대한 논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계란에 대한 신뢰도를 다시 회복하기 위해서는 중장기적인 시각으로 두 방안 도입을 고려해야 한다. 또 정부와 생산자 스스로 앞장서 국민의 식탁에 위험요소를 줄여나가기 위한 능동적인 자세를 견지할 필요가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