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
국내 소비자생활만족도 76.6점…2년전보다 크게 올라자녀양육기·경상권 소비자 만족도 가장 높아…소비자문제 경험률은 43.4%로 줄어

[공감신문] 우리나라 사람들이 체감하는 소비생활만족도가 2년 전보다 크게 높아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내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소비생활만족도가 100점 만점에 76.6점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7~8월 20세 이상 남녀 5000명을 대상으로 소비생활지표를 조사한 결과 올해 종합 소비생활만족지수는 100점 만점에 76.7점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2015년 63.8점이었던 데 12.8점 오른 것이다. 

2년에 한 번씩 소비자원이 발표하는 소비생활지표는 한국인의 현재와 미래 소비생활을 조망하는 기초 자료로 소비생활, 소비자 권리, 가계소비 여건 등을 측정 및 분석한다. 

분야별로 소비생활만족 지수를 살펴보면, 상품·외식 점수가 78.0점으로 가장 높았고 의류(77.0점), 주거(76.6점) 등 가계 필수 지출항목에서 전반적으로 높은 점수가 나왔다. 

생애주기별로는 자녀양육기 소비자가 77.9점으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2015년 59.1점으로 만족도가 가장 낮았던 은퇴기 소비자는 올해 76.9점으로 올라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 외에도 부부가족기, 독신기의 소비자의 만족도도 각각 올랐다. 

자녀양육기 소비자가 가장 높은 점수를 보였고, 2015년 만족도가 가장 낮은 축에 속했던 은퇴기 소비자들의 만족도는 올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소비자 만족도가 가장 높은 지역으로는 경북(81.2점), 경남(80.6점), 부산·대구(80.5점) 등의 순으로 나타나 경상권이 주를 이뤘다. 반면 제주(67.8점), 세종(65.4점), 전남(65.1점), 강원(61.2점) 등의 지역은 상대적으로 낮은 만족도를 보였다. 

소비생활에서 문제를 경험했다고 답한 이들은 43.4%였다. 이는 2015년(59.6%)보다 낮아진 것이긴 하지만 여전히 많은 소비자들이 소비생활에서 문제를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신규 조사 품목인 정보통신기술(ICT) 기기와 관련된 소비자문제 경험률은 19.3%로 필수지출 항목인 식료품(24.4%)과 외식서비스(23.0%), 의류·신발·가방(22.5%) 다음으로 높았다. 

유형별로는 2년 전과 마찬가지로 가격(29.2%)에서 가장 높은 문제 경험률을 보였다. 이어 교환·취소·환불·배상(13.4%), 안전불안(12.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품질불량(5.9%)으로 인한 문제 경험률은 2015년보다 6.0%p 줄어든 반면, 사업자계약불이행(10.5%), 분쟁시 피해구제 어려움(11.6%) 관련 문제 경험률은 같은 기간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양육기 소비자가 가장 높은 점수를 보였고, 2015년 만족도가 가장 낮은 축에 속했던 은퇴기 소비자들의 만족도는 올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가 취약분야의 소비생활 개선 및 지역실정을 반영한 소비자 행정 활성화를 뒷받침하는 증거기반 정책 마련의 데이터로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경제주체를 대상으로 세부 조사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내·외 소비자정책 논의 과정에 이번 결과를 반영하고 지역밀착형 소비자정책 확대 및 맞춤형 지역소비자 행정 활성화의 토대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리빙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