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빌 게이츠, 애리조나에 8000만 달러 들여 미래형 도시 짓는다"자율주행차량·고속네트워크 등 첨단 기술 갖춘 '스마트 도시'로 재탄생"
빌 게이츠의 개인 투자회사 '캐스캐이드 인베스트먼트'가 자회사를 통해 미국 애리조나 주에 스마트 도시를 건설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CNBC 웹사이트]

[공감신문] 자율주행차, 초고속 네트워크, 자동 물류 허브 등을 갖춘 미래형 스마트 도시가 미국 애리조나 주에 들어선다.

미국 CNN 방송은 13일(현지시간) 글로벌 IT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주, 빌 게이츠의 개인투자회사 '캐스캐이드 인베스트먼트'가 자회사 '벨몬트 파트너스'를 통해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외곽 벨몬트에 스마트도시를 건설한다고 보도했다. 이 스마트 도시에는 8000만달러(약 894억원)가 들어갈 예정이다. 

애리조나 주 공지에 건설되는 스마트 도시에는 자율주행 차량, 고속 네트워크 등을 비롯한 각종 첨단 기술이 도입될 예정이다. [Photo by JCT 600 on Flickr]

보도에 따르면, 이 도시는 인근의 '템피(인구 18만2000명)'와 비슷한 규모로 건설되며, 고속 네트워크, 자율주행 차량, 데이터 센터, 새로운 제조 기술, 자동 물류 허브 등 각종 첨단 기술이 도입된다. 

최근 인텔, 우버, 웨이모 등이 애리조나에서 자율주행차의 시범운행을 시행하는 등, 최근들어 애리조나는 '테크놀로지 친화적' 지역으로 새롭게 부상하는 중이다. 

벨몬트 파트너스는 "기존 도시에 새로운 기반시설을 넣기보다는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새롭게 구축하는 것이 비용 등의 측면에서도 효율적"이라 설명했다. 

한편, 이와 같은 스마트 도시 건설은 세계 곳곳에서 추진되고 있는 상황이다. 

구글의 모기업으로 알려진 알파벳도 지난달부터 캐나다 토론토에 스마트 도시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알파벳의 도시재생 자회사 '사이드워크 랩스(Sidewalk Labs)'는 지난 달 18일, 캐나다 토론토의 온타리오 해안가에 공유 전기차, 자전거, 도보등이 기존의 교통수단을 대체하고, 보다 유연한 지역 구분을 통해 상업, 공업, 주거 지역을 융합한 스마트형 도시를 구축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사이드워크랩스가 캐나다 토론토의 온타리오 호수에 위치한 '키사이드'를 스마트시티로 개발하는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사이드워크랩스 제공]

사이드워크는 토론토 시와의 협약을 맺고 호반지구에 4만8000제곱미터 면적을 개발하고, 추후 323만7000제곱미터로 이를 확대할 예정이다. 

알파벳은 이 스마트 도시를 통해 통근 시간은 줄어들고, 거리 치안은 안전해지고, 오염은 감소한 21세기형 도시 모델을 선보여 세계의 도시환경을 변모시킬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하고 있다. 

이밖에 사우디아라비아도 5000억달러(약 558조9000억원)의 자금을 들여 최첨단 도시를 건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CNN은 이와 같은 스마트 도시 건설 사업에는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며, 알파벳 역시 토론토 스마트 도시 개발을 위해 도시 계획을 세우고 시험하는 데만 5000만달러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현재까지 알파벳의 전체 사업비용이 대해 명확히 알려진 바는 없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