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글로벌 IT기업 압박하는 中, 애플 이어 아마존도 무릎 꿇어아마존 클라우드서비스 'AWS', 중국 사업 클라우드 자산의 일부 매각

[공감신문] 세계 최대 시장 중 하나로 손꼽히는 중국의 문을 두드리는 기업은 많지만, 시장에서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외국 IT기업들은 그리 많지 않다. 중국 측의 거센 검열 압박과 자국 토착기업 우대 등의 여러 이유 때문에 맥을 못 추는 것이다. 

아마존의 클라우드서비스 사업부문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중국 사업 클라우드 자산의 일부를 매각했다. [AWS 차이나 웹사이트 캡쳐]

이러한 압박의 영향일까,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도 중국 사업 클라우드 자산 일부를 매각 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미국 경제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중국 측 파트너 '신넷(Sinnet, 光環新網)'은 13일(현지시간) AWS의 중국사업부 자산을 최대 20억 위안(약 3400억원)에 인수한다.

AWS는 클라우드 업계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중국에 진출하는 외국의 IT기업들은 법적으로 현지 파트너를 두도록 돼 있어, AWS의 중국 내 서비스는 신넷이 파트너 협약을 맺고 운영해왔다. 그러다 신넷이 이번에 AWS의 중국사업부 자산을 인수하게 된 것이다.

올 초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다보스 포럼에서 '자유로운 무역과 소통'을 주장한 바 있으나, 중국은 만리방화벽 등을 세우며 이와 반대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신넷은 이번 인수가 "현지 법과 규정을 준수하고, AWS 서비스의 질과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시도"라고 설명했다. 

AWS는 “중국 법은 비(非)중국 기업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을 위해 특정 기술을 소유하거나 운영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러한 중국 법을 준수하기 위해 AWS는 오랜 중국 파트너이자 AWS 중국(베이징) 리전의 공식 판매자인 신넷(Sinnet)에 물리적인 인프라 자산 일부를 매각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 6월부터 해외 해커들의 중국 네트워크 침입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해외 IT기업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는 '사이버 보안법'을 시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중국 당국은 외국의 IT기업들이 '만리방화벽(Great Firewall)'을 우회해 접근할 수 있는 일체의 VPN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압박을 가하고 있다. 

신넷은 지난 8월부터 중국 현지 고객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VPN과 같이 만리방화벽을 우회하는 어떠한 소프트웨어도 사용하지 말라는 요청을 했다. 

지난 8월 애플이 중국 앱스토어에서 VPN 앱을 삭제한 것에 대해 거센 비판여론이 일어난 바 있다. [CNN뉴스 웹사이트 캡쳐]

한편, 이에 앞서 애플도 중국 당국의 압박에 결국 두 손을 들었던 선례가 있다. 애플은 그간 중국 아이폰 사용자들이 만리방화벽 우회를 목적으로 이용해온 가설사설망(VPN)을 지난 8월 앱스토어에서 내린 바 있다. 

당시 사이버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세계를 선도한다고 평가받는 IT기업이 중국의 인터넷 검열에 철저히 침묵하다 못해 이를 묵인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