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사드, 해결되지 않았지만 한중관계 발전 논의해야"7박 8일 간 동남아 순방 성과 브리핑 통해 "중국 방문, 양국 관계발전 위한 중요한 계기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 마련된 젠호텔 중앙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담 등 첫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공감신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지만, 한국과 중국의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여러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의 프레스센터에서 "사드 문제는 언론에서 표현하듯 봉인된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하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번 시진핑(習近平) 주석과의 회담에 사드 관련 언급은 양국의 외교 실무 차원에서 합의됐던 것을 양 정상 차원에서 다시 한 번 합의하고 넘어간 것"이라며 "사드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처럼 사드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았다는 점을 설명했지만, 한중관계를 회복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 마련된 젠호텔 중앙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담 등 첫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한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내달 중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방문을 통해 양국 관계를 더욱 힘차게 발전시키기 위한 여러 방안을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아마 다음 방중 때는 사드 문제가 의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그때는 양국 관계를 더욱 더 힘차게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여러 가지 방안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 마련된 젠호텔 중앙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담 등 첫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한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사드의 국내 임시배치에 관해 설명하기도 했다. 임시라는 표현은 정치적 표현이 아닌 법적인 표현이다.

문 대통령은 "그간 우리 안보가 긴박했고 완전한 환경영향평가를 거칠 시간적 여유가 없어 우선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거쳐 임시배치를 결정했다"며 "최종적으로 결정하려면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거쳐야 한다. 일반 환경영향평가는 현재 진행 중으로 '임시'라는 표현은 정치적 결단의 문제가 아니고 법 절차를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일정으로 마지막으로 7박 8일간의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오는 15일 귀국한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