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정부, 포항 지진상황 종료까지 비상근무체제 유지이낙연 총리, 포항 지진 관련 긴급지시사항 전파...원자력위원회 "현재, 원전 이상없어"

[공감신문]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점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각 부처 장관들이 지진피해 현황 파악과 피해 복구를 위해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

이낙연 총리는 15일 전 정부 부처에 포항 지진과 관련한 긴급지시사항을 전파했다.

이 총리는 해정안전부에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 여부 등 피해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무엇보다 전 행정력을 동원해 현장에서 피해자 구조지원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와 기상청 등에는 지진 관련정보를 신속 정확하게 전파하고, 심리적 안정과 보호조치도 이뤄지도록 지원하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원자력발전소, 전기, 통신, 교통 등 국가기반 서비스의 장애 발생 여부도 조속히 점검·확인하고 응급복구 등 비상조치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오는 16일 실시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도 이날 경북 포항 지진과 관련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중앙재단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행정부는 지진발생 즉시 공영방송을 비롯한 각 방송국에 재난방송을 요청했고, 신속한 피해상황 파악 및 필요시 긴급조치 등을 위해 중대본을 가동 중이다.

국토부도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운영 중에 있다. 또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 지진과 관련해 “국민 안전을 위해 SOC‧시설물 피해 최소화와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부처 공무원들에게 지시했다.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경북 포항 흥해 지역 한 건물 외벽에서 떨어진 벽돌이 주차한 차를 덮쳤다.

원자력위원회도 현재까지는 지진의 영향으로 출력감발 혹은 수동 정지한 원전은 없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보다 세밀한 안정성 확인을 위해 진앙지에서 가장 가까운 월성 원자력발전소로 사무처장과 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를 파견해 점검한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지진상황 종료까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여진 등 추가상황 발생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