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글로벌 D램 시장 점유율 6분기만에 최고치
상태바
삼성전자 글로벌 D램 시장 점유율 6분기만에 최고치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08.09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2분기 D램 시장 매출액, 전분기 대비 9.1%↓...삼성전자 점유율 45.7%
삼성전자의 글로벌 D램 시장 점유율이 최근 6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전세계 D램 시장의 수요 감소와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삼성전자 시장 점유율이 최근 6분기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 2분기 전세계 D램 시장 매출액은 148억4400만달러(약 17조9600억원)로, 전분기(163억3300만달러) 대비 9.1% 감소했다. 감소율은 전분기(-28.6%)보다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로는 삼성전자가 67억8300만달러로, 점유율 45.7%를 차지하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전분기보다 매출이 2.7% 줄었으나 점유율은 3.0%포인트 올랐다. 이는 지난 2017년 4분기(46.0%) 이후 가장 높은 점유율이다.

SK하이닉스는 전분기 대비 12.6% 감소한 42억61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며, 점유율은 1.2%포인트 하락한 28.7%를 기록했다. 

미국 마이크론은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매출(30억4100만달러)이 19.1% 줄어들며, 상위 업체들 가운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점유율은 2.5%포인트 하락한 20.5%에 그쳤다.

이밖에 대만 난야(4억달러)와 윈본드(1억4900만달러)는 매출이 각각 8.4%와 0.1% 증가했다. 파워칩(8300만달러)은 15.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반도체) 소재 수출을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갈등으로 7월 들어 D램 현물가격이 올랐지만 현물 시장의 규모가 워낙 작기 때문에 재고 조정에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면서 “수요가 여전히 부진해 고정 계약 가격은 하락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 3분기에도 글로벌 D램 시장의 매출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유안나 기자
유안나 기자|yan@gokorea.kr 독자와 공감을 나눌 수 있는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유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