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법무부장관 내정 결과, 야당과 전쟁 선포하는 것"
상태바
나경원 "법무부장관 내정 결과, 야당과 전쟁 선포하는 것"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9.08.09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이날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내정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여의도 한국거래소를 방문, 금융시장 점검 현장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감신문] 전지선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내정한 것을 언급하며 "야당 무시를 넘어서 야당과 전쟁을 선포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고에서에서 금융시장 점검현장 간담회 후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추진한 조 전 수석을 임명하는 것은 검찰 장악에 이어서 청와대 검찰을 하나 더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명"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이 의미하는 것은 제2의 청와대 검찰을 만들겠다는 것으로, 패스트트랙과도 무관하지 않고, 신독재국가 완성을 위한 검찰의 도구화"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정수석으로서는 업무능력에서 낙제점을 받았고, 공무원들의 휴대폰을 마음대로 사찰하는 '영혼 탈곡기'라는 말이 있었던 것처럼 인권에 대한 기본적 인식 자체가 잘못됐다. 법무장관으로 내정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아무리 뭐라 해도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이는데 청문회 과정에서 낱낱이 밝히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교체가 필요한 외교안보 라인을 그대로 둔 것은 지금 이 위기를 인식하지 않는 것"이라며 "이 정부의 친(親)북·중·러를 당연시하는 것으로 운동권 정부의 본색과 속내를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와 조 법무부장관 내정자는 서울대 82학번 동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