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서울시, 9~11일 잠실종합운동장 방문객 대중교통 이용 당부"공연·프로야구 경기 등으로 극심한 교통 혼잡 예상"
잠실운동장 전경 / 서울시 제공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서울시체육시설관리사업소는 이번 주말 잠실종합운동장을 찾는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시는 9~11일 사흘간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되는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19-서울’, ‘푸에르자 부르타 웨이라 인 서울’, ‘2018 프로야구’ 등으로 관람객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오는 9일~11일 오후 6시 42분부터는 전국을 순회하며 개최되고 있는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19-서울’가 보조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이번 콘서트에는 약 8만여명의 관람객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잠실실내체육관에서는 9일부터 11일까지 ‘DAY6 WORLD TOUR 'GRAVITY' in SEOUL’콘서트가 개최되어 약 1만2000여명의 팬들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호돌이 광장 특설링에서는 지난 4월 23일부터 개최된 ‘푸에르자 부르타 웨이라 인 서울’ 공연이 9~11일 개최될 예정이다.

잠실학생체육관에서는 ‘남우현 콘서트’가 9~10일 이틀간 개최되며, 잠실야구장에서는 10일오후 6시, 11일 오후 5시에 SK와 LG가 맞붙는 ‘2019 프로야구’가 진행된다.

체육시설관리사업소 김정열 소장은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되는 공연 및 프로야구를 관람하러 오시는 방문객이 약 15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행사로 인해 종합운동장 주변이 매우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면 편안하고 안전하게 행사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