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손학규 "조국, 국민 갈라치기 도 넘어...지명 철회해야""문 대통령, 국민 통합 위해 지명 철회해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2일 "국민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오직 국민들을 갈라 선거에서 이길 것만 궁리할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후보자는 논문 표절이나 인사실패보다 훨씬 더 큰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 그것은 바로 국민 분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 당시 행한 일방적 인사나 페이스북 발언 등을 통해 국민을 갈라치기 한 것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자신과 이념이 다른 사람들을 포용하지 않고 배제하는 조 후보자에게서 공정하고 엄정한 법치 행정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특히, 손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개혁과 검경수사권 조정의 적임자라는 생각으로 조 후보자를 지명했겠지만 지금은 과거청산, 사법개혁보다 훨씬 중요한 것이 국민 통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 통합을 위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이 지난주 단행한 개각과 관련해선 "코드인사 정책 때문에 외교안보라인은 그대로 지켰다. 이념과 코드에 맞는 인사만을 계속해 온 결과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은 추락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