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IT/과학
"아이폰X, 내구성·배터리 수명 등 경쟁 스마트폰에 못 미쳐"美 컨슈머리포트 "아이폰X, 최고의 스마트폰 아냐...라이벌은 '아이폰8'될 것"
미국 소비자 전문 매체 컨슈머 리포트가 아이폰X의 내구성, 배터리 지속시간 등을 실험하고 결과를 공개했다. [컨슈머리포트 웹사이트 캡쳐]

[공감신문] 미국 소비자 전문지 '컨슈머리포트'가 아이폰X을 가지고 여러가지 실험을 진행한 결과를 공개하며 아이폰X이 최고의 스마트폰이 아니라는 평가를 내렸다.

컨슈머리포트는 5일 아이폰X에 대한 전반적인 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결과에 따르면 아이폰X은 환상적인 카메라와 아름다운 디스플레이를 가진 혁신적인 기기지만 내구성이나 배터리 수명 등은 다른 스마트폰들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체는 아이폰X의 텀블링 테스트 결과 여느 스마트폰과 비슷한 수준의 파손이 나타났다고 밝혔으나, 이에 대한 수리비를 원인으로 아이폰X의 점수를 삼성의 갤럭시S8 시리즈 등에 비해 낮게 책정했다. [컨슈머리포트 웹사이트 캡쳐]

이 매체가 아이폰X을 작은 통 속에 넣고, 다양한 각도에서 충격을 줘 내구성을 시험하는 텀블링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3대의 아이폰X 중 하나는 50회 회전까지 상태가 양호했다. 100회 회전부터는 심각한 균열이 발생했다.

다른 두 대의 시험기기들은 50회 회전 후 디스플레이 오작동이 발생했으며, 앞유리가 파손되지는 않았으나 위아래로 선명한 녹색 선들이 나타났다. 

애플 관련 소식을 전하는 애플 인사이더는 "컨슈머리포트 실험 결과 아이폰X이 삼성의 갤럭시S8 시리즈, 아이폰8 시리즈에 모두 뒤쳐지는 9위로 기록됐다"고 보도했다. 

컨슈머리포트는 기기 내구도에 대해 "유리로 만들어진 삼성의 갤럭시S8과 S8플러스를 테스트했을 때도 이런 디스플레이 손상과 뒷면 패널 균열을 발견한 바 있다"며 이같은 파손은 다른 여느 스마트폰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애플스토어는 아이폰X 디스플레이 수리에 279달러, 뒷면 유리를 포함한 다른 부품 수리에 549달러를 내야 한다"며 비싼 수리 비용을 지적했다. 

배터리 수명 역시 아이폰X은 19시간 30분, 갤럭시S8과 S8플러스는 26시간으로, 아이폰X이 뒤쳐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적 측면에서 봤을 때 아이폰X은 삼성의 갤럭시 S8 시리즈에 못미친다는 게 이번 실험에 대한 평가다. 

애플은 앞서 아이폰4s를 마지막으로 후면에 유리 소재 사용을 중단했으나, 이번 아이폰X, 아이폰8 시리즈에서는 후면에 재차 유리 소재 탑재를 채택했다. [애플 웹사이트 캡쳐]

매체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제품이 우수하다고 해도 아이폰에 익숙해진 소비자들은 안드로이드 기기로 갈아타지 않을 것"이라며 "결국 아이폰X의 라이벌은 같은 회사의 아이폰8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매겨진 점수를 토대로 내린 순위간의 격차는 매우 미세하며, 상위 10개의 스마트폰은 79점~81점대에 포진하고 있었다. 실험 책임자는 "아이폰X의 내구성 점수가 좋았다면 아이폰X이 아이폰8을 추월했을 것"이라 말했다. 

이어 "아이폰X을 구매하기 앞서 멋진 디스플레이와 얼굴인식 기능이 얼마나 당신에게 중요한 것인지, 홈버튼이 없어진 새로운 기능을 습득하는 것이 어떤지를 먼저 고민한 뒤 과거 얼마나 자주 스마트폰을 길바닥에 떨어뜨렸었는지도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 조언했다. 

애플 측은 "컨슈머리포트의 테스트가 '엄격한 현실 세계 테스트'에 기반을 둬 아이폰X의 내구성을 평가했다"고 말하면서도 "아이폰X는 스마트폰 사상 가장 내구성있는 유리로 만들어졌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차·테크·게임 | 교양공감
여백
여백
Back to Top